브라우징 태그

사스

2개 이상의 임신합병증 있었다면 45세 이전 발병 위험 2배 높아

임신 중 겪은 ‘이것’, 뇌졸중 위험 높인다 (연구)

임신합병증을 겪은 여성은 젊은 나이에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가 나왔다. 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열리는 미국뇌졸중협회의 국제회의에서 소개될 미국 컬럼비아대 연구진의 발표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2일 보도한 내용이다. 발표를 맡은 컬럼비아대의 엘리자베스 밀러 교수(신경학)는 임신합병증을 2개 이상…

이론적으론 맞아... 당뇨·장내균총 등 논란은 계속

‘하루 10캔도?!’… 제로콜라는 살 안 찐다?

탄산음료를 좋아하지만 다이어트와 건강을 생각해 설탕이 들어가지 않은 이른바 '제로' 제품을 선택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제조사들은 설탕 등 당분이 전혀 없어 '살찔 걱정'이 없다고 광고한다. 이 말은 정말 사실일까? ◆ "하루 10캔도 살 안 쪄"... 일부 질환은 유의 이론적으로 제로콜라와 같은 무설탕 탄산음료는 많이 마셔도 살이 찌지 않는다. 당분이…

단 몇 분 틈새 운동....신체와 정신 건강에 좋아

각 잡은 20분 운동보다 더 좋은 것

“짧은 운동도 충분히 효과적”이라는 말이 루머일까, 아닐까. 정말로 하루 10분 이내의 운동으로도 건강과 체력이 좋아진다면, 그보다 더 반가운 소식이 있을까? 건강 의료 매체 ‘메디스케이프’는 그 말이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텍사스대의 교수이자 인간성능연구소 소장인 에드워드 코일(Edward Coyle) 박사는 2005년부터 틈새 운동을 연구했다.…

美텍사스대 의대, 생쥐실험서 초음파 치료효과 확인

초음파로 회춘 및 노화지연?….‘좀비’세포 젊게 해

초음파 요법이 기능 장애가 생겨 병을 일으킬 수 있는 ‘좀비’세포를 젊게 함으로써 노화 과정을 늦추거나 정지 또는 역전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텍사스대 의대 연구팀이 나이 든 생쥐를 대상으로 초음파 실험을 한 결과다. 초음파 요법은 초음파로 생체 조직에 열을 발생시켜 병을 치료하는 방법이다. 주로 만성 관절염, 골절상, 윤활낭염, 부인병…

코로나19 팬데믹이 끝나가면서 정부지원 끊기자 재정 악화 가속화

미국 병원 29%, 폐업 위기… “지역의료시스템 붕괴 우려”

미국 전역에서 600여 개의 시골 병원이 문 닫을 위기에 처했다는 보고서가 발표됐다. 최근 발표된 미국 ‘의료보험개혁센터(CHQPR)’의 보고서를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6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CHQPR 보고서는 환자 수 감소와 증가하는 진료비를 감당하기 어려워 200개 이상의 시골 병원이 당장 문 닫을 위기에 처했으며 미국…

FDA·CDC 지침과 대립...접종 이점 강조하는 전문가도

“젊고 건강하면, 백신 추가 접종 안 해도 된다”

젊고 건강한 사람도 코로나19 추가 접종을 받아야 할까? 미국식품의약국(FDA) 백신 패널의 핵심 고문이 최근 저명한 의학저널을 통해 '불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백신 및 감염병 전문가이자 소아과 의사인 폴 오피트 박사는 의학저널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에…

식이요법과 운동, 보충제 모두 물 무게를 줄이는 것과 관련

‘이것’만 줄여도 하루 1kg 이상 감량 가능

물은 우리 몸의 60% 이상을 차지한다. 몸속의 물은 몸의 구성, 성별, 나이에 따라 달라진다. 특히 무엇을 먹느냐가 체내에 불필요한 물의 축적과 깊은 관련이 있다. 축적된 물은 보통 콩팥을 통해 걸러져야 하지만 몸에 남기도 한다. 이런 여분의 물을 줄이는 것이 다이어트의 비법이 될 수 있다. 실제 신체 수분 함량을 줄이면 단 하루 만에…

다음 주부터 암 치료에 들어가

‘테니스 여왕’ 나브라틸로바 암 투병…인후암·유방암은?

체코 출신의 ‘테니스 여왕’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67·미국)가 인후암과 유방암, 두 가지 암 진단을 받고 치료에 들어갈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헬스데이’에 따르면 나브라틸로바는 인후암과 유방암 1기 진단을 받아 다음 주부터 암 치료를 시작한다. 나브라틸로바는 지난해 11월 미국 텍사스 주 포트워스에서 열린…

여성 ‘밀집 지역’, 주거 불안에 따른 사망 위험 5배 더 높아

집에서 내쫒기는 ‘주거 불안정’ 여성, 사망 위험↑

임대료를 내지 못해 사는 집에서 쫒겨나는 여성들은 모든 원인으로 사망할 위험이 크게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텍사스 사우스웨스턴대 연구팀이 카운티 686곳(거주자 6610만명)의 주택 퇴거율과 사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연구팀은 카운티 가운데 여성 비율이 높은 지역(약 50%)의 주거 불안정에 따른 여성 사망률이 나머지…

성공·건강과 행복을 위한 스트레스 관리법 5가지

‘격동의 시대’ 스트레스 쌓이면…한 순간에 와르르

세계적으로 경제 사정이 썩 좋지 않다. 주변 환경이 급변할 수 있는 ‘격동의 시대’다. 긴장과 스트레스를 평소에 적절히 풀지 않으면 안 된다. 건강에 이상이 생길 수 있고 업무 효율도 오르지 않는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미국 국립보완통합보건센터 부소장 데이비드 셔트레프 박사는 “스트레스는 직장의 압박감, 코로나 대유행으로…

역대 최악인 2021년 대비 7% 줄었지만 2019년 대비 13%나 높아

“올해 미국 연간 사망자, 팬데믹 이후 처음 감소”

올해 미국의 연간 사망자가 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이 시작된 2020년 이후 처음으로 줄어들었다는 잠정 추정치가 발표됐다. 올해 11월까지 사망자 집계를 토대로 추산했을 때 2022년 사망률은 2020년 대비 약 3%, 2021년 대비 7%가량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미국 AP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하지만 팬데믹 이전인 2019년과 비교했을…

[원격의료, 세계인의 삶 바꾼다] (6)-2 미국, 원격의료의 격전장

세계가 무대, 빠르게 영향력 넓히는 미국 원격의료

미국 원격의료는 코로나19 확산 속에서 빠르게 발전했다. 이제 활동 무대는 미국을 넘어서 전세계로 넓어지고 있는 추세다. 글로벌 거물 텔라닥의 합병식 성장 …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텔라닥은 미국 최초의 원격의료 서비스 앱을 만든 회사로 미국 시장점유율이 70% 이상이다. 2002년 텍사스주 달라스에서 출발한 지역 업체였지만 2005년 전국으로…

모임 많은 연말, 간 건강 지켜주는 슈퍼푸드 5

간은 우리 몸에서 가장 큰 장기이며  500가지에 이르는 임무를 수행한다. 음식을 소화하는 필요한 효소를 분비하고 피에 있는 독소를 해독한다. 또 콜레스테롤 수치를 유지하고, 지방 흡수를 돕기도 하고 호르몬 수치도 조절하는 기능을 한다. 묵묵히 일하는 소처럼 간은 평소 조용히 자신에게 맡겨진 임무를 수행한다. 술, 콜레스테롤, 당분, 스트레스 등으로…

장누수증후군, 치매 등 각종 병 막을 수 있는 길 열리나

“뇌졸중 환자, 장 상피줄기세포 이식 큰 효과”

건강한 사람의 장 상피세포의 줄기세포를 뇌졸중 환자에게 이식하면 치매 등 인지장애와 각종 질병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A&M대 의대 연구팀은 기증받은 ‘장 상피세포의 줄기세포(IESC)’를 뇌졸중 환자에게 이식하면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률을 낮추고, 조직 괴사와 장 누출을 줄이고, 인지장애를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뇌 자극 통해 멜라토닌 뿜어내는 효과

아침 햇살 30초, 암을 막는다 (연구)

아침에 단 30초만 햇빛을 쐬도 암에 걸릴 가능성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의 퀸스 종양 및 혈액학 센터( Queen's Centre for Oncology and Hematology)의 임상종양학자 모하메드 무니 칸 박사는 “일출과 오전 9시 사이 태양의 근적외선(NIR)에 30초 이내로 노출되는 것만으로도 하루에 바나나…

흡연 인구 줄고 암 중에서 가장 극적인 치료법 개선 이뤄진 결과

“미국 폐암 5년 생존율 21% 늘어”…비결은?

폐암은 미국에서 사망 원인 1위의 질병이다. 그러나 미국의 폐암 5년 생존율이 2014년 21%에서 2018년 25%로 증가해 21% 증가세를 보이는 ‘놀라운 진전’을 보였다. 하지만 유색인종일 경우 그 생존확률이 20%로 훨씬 낮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현지시간) 발표된 미국폐협회(ALA)의 2022 폐암 상태보고서를 토대로 CNN이 보도한…

비만, 당뇨 없어도 8주만 섭취하면 통증…생쥐 실험서 입증

“고지방식, 정말 해롭다”… 단독으로 통증 일으켜

비만이나 당뇨병이 없고 부상을 당하지 않았더라도 고지방 음식을 짧은 기간이나마 섭취하면 몸에 통증이 생길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대 연구팀은 8주에 걸쳐 서로 다른 식단이 생쥐에 미치는 영향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한 그룹의 생쥐에게 정상적인 음식을 먹였고, 다른 그룹의 생쥐에게는…

미세 플라스틱, 인체에서 분해되는데 10년 걸려

후라이팬 5cm만 긁혀도 ‘이 것’ 수백만개 검출 (연구)

프라이팬이나 냄비 등 코팅 조리기구가 조금이라도 긁히면 수백만 개의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돼 음식을 오염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미세플라스틱 입자가 몸에 들어가서 분해되는 데만 10년이 걸린다. 호주 뉴캐슬대 및 플린더스대 연구진은 ‘라만 이미징(Raman imaging)’ 기법을 이용해 팬에서 나오는 입자가 얼마나 퍼지는지를 조사했다. 이…

3분의 1은 아직 노출되지 않았기에 향후 감염 위험 있어

세계 인구의 60%는 이미 코로나19에 노출돼(연구)

세계 인구의 5분의 3이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에 노출된 것으로 추정된다는 세계보건기구(WHO) 연구진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온라인 의학전문지 《플로스 의학(PLOS Medicine)》에 발표된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데이’가 11일(현지 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코로나19의 세계적 감염 규모는 여전히…

아무 것도 하지 않는 시간 늘려야

멍 때리기,우리를 살린다…손쉬운 방법

체육관에서 격렬하게 운동한 뒤 근육이 회복하려면 휴식이 필요하다. 인간의 뇌도 휴식과 다운타임, 즉 공상하거나 멍하게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 ‘클리블랜드 클리닉’에 따르면 정신적인 휴식을 취하는 것은 기분을 좋게 하고 수행력과 집중력, 주의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뇌가 쉬지 않으면 탈진하거나 만성 스트레스 상태에 빠질 수 있고, 건강에 영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