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불소

100°C 온도와 용매로 분해 가능성 입증

프라이팬의 ‘영원한 화학물질’…손쉬운 분해 방법 찾아

‘영원한 화학물질’로 불리는 과불화화합물(PFAS)을 보다 손쉽게 분해할 방법이 개발됐다. 18일(현지시간) 《사이언스》에 발표된 미국 노스웨스턴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과학 전문지 《네이처》가 보도한 내용이다. PFAS는 소방용 발포제, 방수복, 끈적이지 않는 프라이팬 같은 조리기구에 널리 사용된다. 일반 환경에서 분해되지 않아 ‘영원한 화학…

치약성분 걱정 “콩알 크기로도 충분”

치약 성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어린이를 둔 부모의 경우 치약 선택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 아이들은 양치 후 치약을 뱉는 반사 능력이 발달돼 있지 않다. 뱉어내더라도 충분히 헹구지 않기 때문이다. 양치질 후 사과나 오렌지처럼 신 맛나는 과일을 먹으면 쓰고 텁텁한 맛이 나는 것을 한 번쯤은 경험해…

자꾸 치약 삼키는 아이, 얼마나 먹으면 위험할까?

아이들은 양치질에 아직 서투르다. 특히 치약을 잘 뱉지 못해 삼키는 게 일쑤인 아이를 보면, 치약 먹고 탈이 나진 않을지 염려된다. 불소 때문에 건강에 영향을 미칠까 봐 불소치약, 무불소치약 중 어떤 것을 사용해야 할지 망설여지기도 한다. 불소는 산성물질로부터 치아를 보호해주는 성분이다. 적당량을 사용하면 치아 표면을 강하게 만들고 충치균을 억제하고…

치아 건강을 위해 치약은 ‘조금만’

손을 자주 씻는 위생수칙이 더욱 중요해진 코로나 시대. 코와 입 등 바이러스가 유입하는 통로 역시 깨끗하게 관리해야 한다. 그렇다보니 외출 후 집에 돌아오면 손 씻기만 하던 사람들도 칫솔질까지 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칫솔모를 전부 덮을 만큼 치약을 충분히 짠 뒤 이를 닦는데, 이런 방법으로 칫솔질을 하고…

늙어서도 ‘건치’ 유지하는 9가지 방법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치아 건강을 위협 받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위기와 불황이 장기화되면 늘 치아 건강에 문제가 생기는 환자들이 증가한다. 이는 IMF 외환위기나 미국발 금융위기 등에서 이미 경험을 통해 확인된 사실들이다. 치과질환은 생각처럼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 이가 조금…

아이가 삼켰다면… ‘치약’의 불편한 진실

"치약은 삼키지 않도록 조심하고 입 안을 충분히 헹구세요." 한때 치약에 들어 있는 파라벤 성분이 논란이 된 적이 있다. 파라벤은 세균, 효모, 곰팡이의 성장을 억제해 제품이 부패되지 않도록 돕는 보존제다. 식사 후 양치를 열심히 하는 사람이라면 보존제를 하루 2~3차례 입 안에 넣었다가 뱉어내는 것을…

아이는 쌀알에서 완두콩만큼만 치약 쓰세요

오전 기온은 -7~7도, 오후는 3~10도. 아침 기온이 어제보다 뚝 떨어져 춥겠다. 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질 예정이니 옷차림, 수분 보충 등 건강관리에 신경 쓰도록 한다. 대기가 건조하니 화재 예방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다. ☞ 오늘의 건강= 쌀쌀한 날씨와 거리두기로, 바깥활동이 어려운 요즘 아이들은 심심한 시간을 때우기 위해 집에서…

칫솔 먼저? 치실 먼저?

간단해 보이지만 학계에서도 이견이 분분한 문제에 관해 미국 ‘멘스 헬스’가 치의학계의 의견을 정리했다. 우선 최신 연구에 따르면 치실을 먼저하고, 칫솔질을 나중에 하는 게 좋다. 지난해 이란 마슈하드 의과대학 연구진의 실험에 따르면 치실 후 칫솔질을 했을 때, 반대 순서보다 플라크가 더 많이 감소하고 치아 사이에 치약의 불소 성분이 더 높은 농도로…

늙어서도 건치 유지하려면(연구)

나이를 먹으면 구강에 문제가 생기기 쉽다. 노인에게 충치가 생길 확률은 젊은이의 두 배. 치주염 등 잇몸 질환이 생길 위험 역시 나이가 들수록 커진다. 더 심각한 사실은 충치나 치주염으로 인해 치아를 잃을 수 있다는 것. 치아를 잃으면 외모가 달라질 뿐 아니라, 음식을 씹는 게 어려워진다. 이는 영양의 불균형으로, 다시 전반적인 건강의 쇠락으로 이어질…

수돗물에 불소 섞으면 아이들 IQ낮아진다?

수돗물에 불소를 미량 섞으면 충치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측과 건강에 해롭다는 이들의 해묵은 논쟁에 불을 댕기는 새로운 연구가 발표됐다. 캐나다 요크 대학교 등 연구진에 따르면 불소를 섞은 수돗물을 마신 엄마에게서 태어난 아이들의 지능지수(IQ)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논문을 게재한 ‘미국의학협회 소아과학(JAMA…

어린이 치약 사용 적절량은 “완두콩 크기”

어렸을 때부터 올바른 칫솔질 습관을 강조하는 부모가 많다. 하지만 치약의 양까지 신경 쓰기는 쉽지 않다. 최근 미국 보건 전문가들이 어린이들이 치약을 너무 많이 사용하고 있다며 칫솔 면의 반을 넘지 말 것을 권했다. 최근 미국 질병통제센터(CDC)는 만 3~15세 아동의 부모 5000여 명을 대상으로 치약 사용량을 조사했다. 조사 대상 아동의 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