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로이드=당질 코르티코이드

‘잘 쓰면 명약, 못쓰면 독약.’

여름철에는 습진 무좀 등 피부병에 걸리거나 수영장에서 눈병을 옮은 뒤 약국에서 아무 연고나 안약을 사 쓰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들 약을 함부로 쓰면 온몸에 여드름이나 털이 날 수 있고 시력을 잃을 수도 있다. 이들 약의 대부분은 스테로이드 제제. 우리 몸에 있는 ‘스테로이드 호르몬’을 본떠 만든 것. 온갖 염증을 빨리 가라앉혀 한때 ‘마법의 항염제’로 불렸다.

▼스테로이드 호르몬이란〓성호르몬, 임신을 조절하는 호르몬, 수분과 그 속에 녹아있는 양분인 전해질의 균형을 맞춰주는 호르몬, 단백질을 에너지원으로 바꾸는 호르몬 등을 통틀어 일컫는 말.

▼스테로이드 제제란〓단백질을 에너지원으로 바꾸는 호르몬인 ‘당질 코르티코이드’는 염증을 가라앉히는 일도 한다. 또 우리 몸의 면역세포가 ‘아군’인 정상세포를 공격할 경우 이를 막아주기도 한다. 당질 코르티코이드의 구조를 약간 바꿔 약으로 만든 것이 바로 스테로이드 제제.

▼부작용과 주의점

△안약은 10일 이상, 연고는 2∼3주 이상 마구 쓰면 눈의 압력이 높아져 시력을 잃는 녹내장이나 월경불순 고혈압 당뇨병 위궤양 골다공증 등에 걸릴 수 있다. 어린이는 키가 크지 않는다. 또 장기간 사용하다 갑자기 끊으면 입맛이 떨어지고 속이 메스꺼우며 몸이 쑤셔 고생한다.

△피부 연고는 증세가 심할 때만 염증 부위에 바를 것. 오래 바르면 살갗이 쪼그라들거나 튼다.

△안약은 의사의 처방대로 눈에 넣을 것. 많은 양을 자주 넣는다고 빨리 낫지 않는다. 최근 서울안과의 ‘녹내장 클리닉’에 등록한 4백여명의 환자 중 13%가 장기간 스테로이드 안약을 썼던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인은 약 설명서만 보고 ‘스테로이드 제제’인지 알기 어렵다. 설명서의 성분란에는 덱사메타손 하이드로코르티손 등 스테로이드 제제의 종류만 기록돼 있다(아래 참조). 약사에게 물어보는 게 좋다.

△임신부나 수유중인 산모, 간염백신을 맞고 있거나 세균 때문에 온몸에 염증이 생긴 피부염 환자는 사용 금지. 효과가 조금 떨어지더라도 비(非)스테로이드성 소염제를 쓰는 것이 좋다.

△한약도 조심. 최근 일부 한약판매상이 한약팩에 스테로이드 알약을 가루로 만들어 넣었다가 적발됐다. 갑자기 입맛이 좋아지고 나른해지면 의심. 믿을 만한 한의사에게 약을 짓는 게 안전.

◇대표적 스테로이드 제제의 종류

덱사메타손,하이드로코르티손 아세테이트,베클로메타손 디프로피오네이트,베타메타손 발레레이트,하이드로코르티손뷰티레이트,트리암시놀론 아세토나이드,베카메타손 디프로피오네이트,베타메타손 디프로피오네이트,클로베타솔 프로피오네이트

 

이성주 기자 stein3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