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칫솔질

[위드펫+]반려동물과의 애정표현, 뽀뽀는 괜찮을까?

반려견은 몸으로 다양한 감정을 나타낸다. 오랜 외출 후 귀가했을 때, 맛있는 간식을 먹을 때 모두 보호자의 얼굴을 핥고 입을 맞추는 것으로 즐거움과 애정을 표현한다. 반려견에 구강 세균이 있다면 어떨까? 구강 세균을 가지고 있는 반려견과 입을 맞춰도 괜찮을까? ◆ 뽀뽀는 멈춰! 노원25시 동물병원 오상혁 원장은…

이빨 색이… 치아 착색시키는 5가지와 예방법

치아 착색 원인과 예방법 커피는 치아 변색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식품으로 꼽힌다. 이런 커피 외에도 우리 주변에는 하얀 치아를 망치는 것들이 많이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자료를 토대로 치아 착색을 일으키는 것들과 예방법 등을 알아본다. |착색 일으키는 것|…

이가 시리다면… “잘못된 칫솔질이 원인”

'이가 시리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찬물을 마시거나 칫솔질을 할 때 더욱 느끼지만 무심코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증상이 지속되지 않고 생활에 크게 지장이 없어 치아가 많이 상했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린 치아는 치주염의 전조증상일 수 있는 만큼 정확한 원인을 파악해 미리 예방할 수 있어야 한다.…

치과 전문의들이 ‘치실’ 사용을 강조하는 이유

치실 사용이 건강에 유익하다는 명백한 증거는 없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의 한 통신사가 보도한 내용이다. 하지만 치과전문의들은 이에 동의하지 않는다. 치아 사이사이를 깨끗하게 관리하려면 치실을 반드시 써야 한다는 의견이다. 미국 AP통신이 치실을 의무적으로 사용해야 한다는 주장을 입증할만한 근거가 부족하다는…

“치실은 필수품” 칫솔질 제대로 하는 법

열심히 칫솔질을 하는데도 충치와 치주치료를 받아야 할 정도로 치아건강이 좋지 않은 사람이 있다. 무엇이 문제일까? 이는 부정확한 칫솔질 때문이다. 건강 장수는 치아건강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치아가 부실하면 오래 살아도 삶의 질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칫솔과 치약을 잘 선택해 올바른 칫솔질을 하는 게 중요하다. …

사랑니를 반드시 빼야 할 때는 언제?

‘사랑니’ 통증은 사랑 후 이별의 상처만큼 아프다는 말이 있다. 치통 때문에 고생해 본 사람이라면 공감되는 말일 것이다. 사랑니는 20세 전후 성인이 되어 사랑을 알게 될 즈음 그 모습을 드러낸다는 의미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런 사랑니는 자연스럽게 자리 잡는 경우도 있지만, 충치가 잘 생겨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갑자기 찾아온 잇몸 통증, 금방 사라지는 이유는

입안에서 불편한 감각이 느껴지다 며칠 뒤 사라지는 경험을 해본 여성들이 있을 것이다. 충치가 생겼을 때와는 또 다른 느낌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여성은 월경 전 이 같은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나사가 풀린 듯 치아가 느슨해진 느낌이 나면서 통증이 지속된다. 잇몸이 붓고 평소보다 민감해진다. 칫솔질을 2시간에 한 번씩은…

치아 건강을 위해 치약은 ‘조금만’

손을 자주 씻는 위생수칙이 더욱 중요해진 코로나 시대. 코와 입 등 바이러스가 유입하는 통로 역시 깨끗하게 관리해야 한다. 그렇다보니 외출 후 집에 돌아오면 손 씻기만 하던 사람들도 칫솔질까지 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칫솔모를 전부 덮을 만큼 치약을 충분히 짠 뒤 이를 닦는데, 이런 방법으로 칫솔질을 하고…

치주질환, 전신 건강까지 위협… 잇몸 관리 어떻게?

치과를 찾는 가장 흔한 질환은 '치주질환'이다. 그만큼 잇몸 관리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 한국인에게 가장 흔한 치과질환과 이를 관리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국내에서는 잇몸과 관련된 치주질환이 치과 질환 1위를 차지한다. 치주질환은 입안에 남아있는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이 만나 생긴 플라그로 잇몸과 치아가…

치아, 오래 닦는 것보다 ‘정확히’ 닦는 게 중요

치아나 잇몸에 생기는 병은 칫솔질을 잘 못해 생기는 경우가 많다. 칫솔질을 제대로 하려면 나에게 맞는 칫솔이나 치실 등을 선택하는 것이 우선이다. 강동경희대병원 소아치과 전문의를 통해 올바른 구강 위생 용품을 선택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 구강 크기, 구강질환 여부…

부식된 잇몸뼈, 낡은 치아 보수하는 방법은?

성인의 치아는 총 28개다. 사랑니를 포함하면 32개다. 그런데 국내 65세 이상 인구 중 절반가량은 치아가 20개도 채 되지 않는다. 이는 40대 이후 발생하는 '만성 치주염'의 영향이 크다. 만성 치주염은 치아 뿌리를 싸고 있는 치주인대와 치조골을 서서히 녹이거나 삭혀 없앤다. 10~15년에…

입냄새, 유발하는 음식 vs 막아주는 음식

입 냄새는 치주염 등 특정 질환이 원인이 아니라면 음식물 섭취 때문일 수 있다. 만약 탄수화물을 너무 적게 먹으면 우리 몸은 에너지로 지방을 많이 사용하게 되는데, 이때 케톤이라는 물질이 생성된다. 이 물질이 과잉돼 케톤증이 생기면 입에서 매니큐어 제거제인 아세톤 냄새가 난다. 구취가 걱정된다면…

이가 빠질수도… 당뇨의 예상치 못한 증상

당뇨가 있는 사람은 예상치 못한 증상들을 경험한다. 가령 구강 내에서 발생하는 문제들이 그렇다. 입속 박테리아와 싸우는 능력이 감소하면서 일어나는 현상이다. 당뇨로 고혈당에 이른 사람은 구강 내 박테리아의 성장으로 잇몸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다음과 같은 증상들이 나타난다. …

일반 칫솔 vs 전동 칫솔… 뭘 써야 하나?

칫솔을 구강 관리의 도구로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사실상 이 닦기는 그 이상의 역할을 한다. 전반적인 신체 건강을 위해서도 칫솔질은 필요하다. 잇몸질환은 심장질환, 당뇨 등 심각한 질환과 밀접한 연관성을 보이기 때문이다. 칫솔질은 보편적으로 하루 3회 식후 곧바로 하는 것을…

일어나자마자 10분… 건강 좌우하는 습관 7

아침을 건강하게 시작하면 하루를 보다 성공적으로 보낼 확률이 높아진다. 기상 후 10~15분 안에 벌어지는 일들이 그날의 컨디션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 그런데 이 짧은 시간 동안 건강을 해치는 실수들을 저지르기도 한다. 미국 의료포털 웹엠디에 의하면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아침 습관을…

양치질해도 생기는 충치, 뭘 더 해야 할까

신경 써서 관리해도 충치가 생기는 건 한순간이다. 특히 어린 아이들은 치아 관리가 중요한데, 가장 기본은 올바르고, 꼼꼼한 칫솔질 및 치실 사용 습관이다. 치간칫솔보단 치실로 꼼꼼하게 관리 치아가 맞닿은 양면에 생기는 충치는 치아 사이에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이…

[날씨와 건강] 곧바로 닦으면 치아 부식되기 쉬워

탄산음료 마셨다면 30분 후 양치질해야

오전 기온은 20~25도, 오후는 26~32도. 서울을 비롯한 내륙 지방은 대부분 오후에 30도 이상으로 자외선이 강하니 자외선차단제를 바르고 외출을 삼가도록 한다. 최근에는 살모넬라, 장염비브리오 등 식중독균 감염 위험이 높으니 음식 섭취에도 주의가 당부된다. ☞ 오늘의 건강= 아직 더위가 한창인 8월 중순, 치아 건강 상태를 한번 점검해볼 필요가…

아이가 삼켰다면… ‘치약’의 불편한 진실

"치약은 삼키지 않도록 조심하고 입 안을 충분히 헹구세요." 한때 치약에 들어 있는 파라벤 성분이 논란이 된 적이 있다. 파라벤은 세균, 효모, 곰팡이의 성장을 억제해 제품이 부패되지 않도록 돕는 보존제다. 식사 후 양치를 열심히 하는 사람이라면 보존제를 하루 2~3차례 입 안에 넣었다가 뱉어내는 것을…

아직도 칫솔질만? ‘치실’을 꼭 써야 하는 이유

칫솔질을 열심히 하는데 굳이 치실까지 쓸 필요가 있을까 의구심을 갖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치실을 꼭 사용해야 하느냐고 묻는다면 전문가들은 "당연하다" 고 답한다. 왜 치실을 써야 할까? 또 치실은 이 닦기 전후 언제 사용하는 것이 좋을까? 치실은 제법 성가시고 귀찮은 일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