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조기진단

뇌 속 베타아밀로이드, 타우 단백질 있으면 알츠하이머로 간주해야

알츠하이머병, 증상 이전 진단 가능(연구)

알츠하이머 증상을 경험하기 전에 발병 가능성을 알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룬드대가 주도한 대규모 국제 연구에 의하면 향후 몇 년 안에 얼마나 상태가 악화될 것인지도 예측 가능하다. 알츠하이머병의 신약 개발이 이뤄지고 있는 단계에 있어서 더욱 주목된다. 알츠하이머병과 관련된 두 가지 단백질이 있다. 뇌에 플라그를 형성하는…

앞으론 개인 맞춤형 질병 예방 예측으로

바이오 빅데이터로 ‘연관성.패턴’ 찾아 질병 조기진단

헬스케어 산업은 빅데이터 생성과 분석을 기반으로 이뤄지고 있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AI)이나 머신러닝(ML) 기술을 활용해 바이오 및 의료 산업에 활용한다. 의료 연구는 사용 가능한 풍부한 데이터 내 숨겨진 '연관성'이나 '패턴'을 찾아 질병을 개선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바이오 업체들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플랫폼이나 진단 서비스를 내놓고…

조기예방 패러다임...4년간 연평균 6.9%↑ 예상

코로나19 진단키트가 견인한 ‘체외진단’ 시장 130조 규모

최근 개인 맞춤형 의료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체외진단(IVD)산업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체외진단은 조직, 혈액, 침, 소변, 세포세척액 등을 이용해 질병을 신속하게 진단, 예측, 모니터링하는 기술이다. 건강을 챙기는 패러다임이 조기 진단을 통한 치료와 질병 확산 방지로 옮겨가고 있다. 26일 한국바이오협회 및 프로스트앤설리번(미국…

갑상선암, 생존율 높지만 조기진단 중요

갑상선(갑상샘)은 우리 몸의 에너지 대사, 체온 조절, 신진대사 균형 등 중요한 역할을 하는 기관이다. 갑상선암은 전체 암 중에서 증가율이 가장 빠른 암이다. 갑상선암 검진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면서 치료를 미루거나 거부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예후가 좋은 갑상선암도 다른 장기로 전이되면 치료가 어려울 수 있으므로 …

폐암 환자 생존율 10년 새 30% 이상 늘어난 이유

미국 내 폐암환자들의 생존율이 크게 늘고 있다고 미국 건강의학 뉴스 웹진 헬스 데이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2016년 4기 폐암 진단을 받은 56세의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민인 마이크 스미스 씨는 헬스 데이와 인터뷰에서 “폐암에 대한 내러티브가 끔찍한 종말적 질환에서 만성질환이자 언젠가는 치료될 질환으로 바뀔 것이라고 낙관해야 할 이유가…

환자가 편할 수 있게… 드라마로 ‘치매’ 진단

- 뇌 과학 기반 7분짜리 드라마로 검사 - 정확도 최대 95%, 실생활 인지능력 평가 치매는 아직 뚜렷한 치료 방법이 없다. 조기진단으로 발병 시기를 최대한 미루는 것이 최선이다. 그래서 의과학자들은 치매 징후를 일찍 발견할 수 있는 보다 간단하고 편안한 진단법을 찾는데 힘을…

전립선암, 여성도 알아야 할 남성의 암

최근 전립선암이 빠르게 늘고 있다. 젊은 환자들도 급증하고 있다. 전립선암에 걸리면 한밤중에도 통증과 함께 소변을 자주 보게 된다. 환자를 지켜보는 가족들의 마음고생도 심할 수밖에 없다. 다른 암처럼 전립선암도 조기 발견이 핵심이다. 본인뿐만 아니라 가까운 사람의 관심이 필요하다. 남성의 암, 전립선암에 대해…

분당차병원-바이오이즈, 난소암 조기 진단법 공동 연구

차의과대학교 분당차병원과 체외 진단 기기 개발 전문 회사 바이오이즈가 난소암 조기 진단 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에 나선다. 양 기관은 "지난 17일 '압타머(Aptamer) 진단 기술을 기반으로 한 난소암 진단법 개발 및 임상 적용을 위한 공동 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압타머는 마치 항체처럼 세포, 바이러스 등 특정 표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