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예후

김희정 서울아산병원 교수, "젊은 유방암 환자, 암 치료로 임신 기회 놓치는 경우 많아"

가임기 여성 유방암 치료…‘임신·가임력’ 상담 필수

국내 1위 여성암인 유방암은 젊은 환자들이 고령자보다 예후가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 병이 상당부분 진행된 뒤 발견되는 경우가 많고, 젊은 여성에게 생기는 유방암이 더 공격적이어서 치료 반응이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 특히 가임기 여성은 유방암에 걸리면 임신에 대한 고민없이 암 치료를 시작해 임신 기회를 놓치는 일이 생긴다. 이 때문에 젊은 유방암…

흡연 男, 전립선암 잘 걸리고 사망위험 높아(연구)

흡연자의 경우 전립선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룬드대학교 연구진은 수십 년 동안 35만여 명의 사람들을 추적조사 한 내용을 분석해 이러한 결과를 얻었다고 유럽비뇨기학회 저널 ≪European Urology≫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흡연 습관에 관해 자가 보고한 정보를 포함한 5개의 스웨덴 인구 연구를 분석했다.…

대웅제약-디시젠, ‘유방암 예후예측 키트’ 글로벌 진출 협력

대웅제약은 지난달 말 임상유전체 분석 기술기업 디시젠과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기반 유방암 예후 예측 다유전자 검사 키트의 글로벌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대웅제약은 디시젠과 함께 유방암 예후 예측 검사 '온코프리(OncoFREE)'의 중국, 일본, 동남아 등 글로벌 사업 협력 및 상업화 계약에 나설…

백혈병, ‘고위험군’도 완치길 열린다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은 그 자체도 진행이 빨라 치료가 까다롭지만, 환자들 중에서도 더욱 예후가 좋지 않은 ‘고위험’ 환자들이 있습니다.   지금까지 ‘고위험군’ 환자들은 치료를 받아도 효과가 나타나지 않거나 (불응), 치료를 받은 후에도 재발해 신체 상태가 악화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

가장 공격적이라는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극복법은?

오랜 시간 ‘불치의 대명사’로 여겨져 왔던 백혈병이 최근에는 다양한 치료법이 개발되면서 완치율이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백혈병의 종류에 따라 완치율도, 예후도 다르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백혈병은 암세포가 어디에 생성되고, 얼마나 빠르게 진행되는 지에 따라 4가지로 구분됩니다.…

함중아, 폐암 투병 중 별세…폐암 생존율 왜 낮을까

그룹 함중아와 양키스 출신의 가수 함중아가 폐암 투병 중 세상을 떠났다. 향년 67세. 함중아는 이날 오전 10시경 부산 백병원 응급실에서 사망했다. 함중아의 빈소는 부산 영락공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3일 이뤄질 예정이다. 함중아는 1978년 함중아와 양키스로 데뷔했으며 ‘내게도 사랑이’, ‘풍문으로 들었소’, ‘카스바의 여인’ 등 많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