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생체시계

겨울에 활기찬 아침을 맞이하는 법

겨울엔 해가 짧아 아침에 눈을 떠도 어둡다. 눈을 다시 감고 따뜻한 이불 속의 온기에 몸을 더 맡기기도 한다. 우리의 몸은 햇빛에 반응하기 때문이다. 몸의 생체주기는 눈이 태양빛을 감지함으로써 조절된다. 시신경이 뇌와 만나는 부위 아래에 시교차상핵이 있다. 이 곳이 바로 생체시계다. 잠에서 깨어나 약 14시간이 지나면…

야식, 수면부족, 시차 등 종양 유발 위험성 증가 

생체리듬 흐트러지면…유력한 폐암 발암물질

생체시계라고도 불리는 신체의 '일주기 리듬'은 수면과 각성의 일정한 주기를 지배하는 세포 과정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손상된 일주기 리듬이 유력한 발암물질이라고 선언했다. 새로운 연구는 일주기 리듬이 궤도를 벗어날 때 ‘HSF1’로 알려진 암 시그니처 유전자가 폐 종양을 유발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폐는 엄격한 일주기 리듬의…

외로움이 흡연보다 더 늙게 한다 (연구)

외롭거나 불행하다고 느끼는 것이 흡연보다 건강에 더 나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우리가 느끼는 불행한 감정이 흡연보다도 우리의 생체시계를 더 빠르게 노화시킨다는 연구진의 설명이다. 미국 스탠포드대와 홍콩 딥 롱제비티사(社) 연구진은 중국에 거주하는 중년 및 노년층 성인 약 1만 2000명의 데이터를 활용해 연구를 진행했다. 참가자 중 약 3분의 1이…

‘2번, 3번?’ 하루 몇 번 식사가 가장 좋을까? (연구)

하루 세 끼를 고르게 먹는 것이 인지 기능에 더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또 아침 식사를 거르면 인지 기능이 낮고 인지 저하가 빨라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저장대 의대 연구진은 1997~2006년 중국 건강 및 영양 조사(China Health and Nutrition Survey)에서 얻은 데이터를 분석했다. 10년 동안 최대 4번의…

일주일에 와인 5잔 이상은 노화 촉진

과음, 노화 시계 6년 앞당겨 (연구)

과음을 하면 신체 나이로 볼 때 노화가 최대 6년 빨라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진의 발표에 따르면 일주일에 와인 5잔이 넘는 음주는 신체의 생체 시계를 빨라지게 한다. 염색체 끝부분에 있는 텔로미어(telomeres) 길이를 짧아지게 하기 때문이다. 텔로미어는 나이가 들면서 자연스럽게 짧아져 DNA 손상이나 알츠하이머,…

냉수 샤워와 야식은 No, 수면 환경 조성이 중요

무더운 열대야, ‘잘’ 자는 방법이 있다?

열대야는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인 현상으로 습습하고 더워 사람을 짜증나게 하고 수면 패턴의 변화까지 초래한다. 높아진 기온에 체온을 낮추기 위해 자율신경계가 활성화돼 수면 호르몬인 멜라토닌의 분비를 방해한다. 달콤한 잠을 즐기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 열대야 숙면 꿀팁을 알아본다. ◆ 스마트폰은 잠시 Off, 생체시계는…

생체시계와 다른 수면패턴, 만성질환 위험 높여

내 몸엔 시계가 있다…삶과 생체시계의 동기화 필요

2017년 생체시계의 비밀을 밝힌 세 명의 미국 과학자가 노벨상을 받았다. 우리 몸속에는 건강과 연동된 시계가 있다는 것. 언제 밥을 먹으면 좋을지, 몇 시에 자고 일어나야 할지를 알려주는 시계가 바로 생체시계다. 이 시계는 뇌의 시상하부에 있는 약 2만 개의 신경세포들로 구성돼 있다. 사람뿐 아니라 다른 동물, 식물, 심지어 박테리아도 생체시계를…

“세월이 벌써”… 나이 들면 시간 빨리 가는 이유

실제로 인간이 나이가 들수록 시간을 더 빠르게 보낸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나이가 많은 사람일수록 매년 시간이 순식간에 지나갔다고 느낄 것이다. 피터 맹건 심리학 교수는 나이가 들수록 시간이 더 빠르게 느껴지는 원인을 ‘도파민’을 통해 설명한다. 중뇌 흑질 영역에 있는 ‘도파민’ 이 많이 분비될수록 생체시계가 빠르게…

아침시간 ‘햇빛 샤워’ 수면의 질 높인다

현대인은 밤을 여가시간으로 활용한다. 퇴근 후 남는 여유시간이 밤밖에 없는데다 스마트기기의 발달로 늦은 시간 할 수 있는 활동이 늘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로 인해 수면부족에 시달리고 다음날 피곤한 하루를 보내는 사람들이 많다. 통계적으로 성인인구의 약 20%가 수면장애를 호소한다. 수면장애는 학습장애, 능률저하,…

잠들기 전 스마트폰 사용, 당뇨병 위험 높인다? (연구)

밤에도 세상은 낮처럼 환하다. 집에서도 잠들기 직전까지 푸른 빛을 내뿜는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손에서 놓지 않는 시대다. 인공 조명에 대한 노출 증가와 같은 사회적 변화가 대사질환 환자들을 늘어나게 만드는 것은 아닐까. 네덜란드 마스트리히트 대 연구팀이 이러한 가설을 만들고 인슐린 저항성을 가진 사람들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를 발표했다. 인슐린 저항성은…

하루 스케줄로 알아보는 잘 자는 법

수면의 질을 높이는 중요한 요인 중의 하나는 매일 같은 시간에 일어나는 것이다. 이는 몸의 생체시계를 유지하는 것으로 생체시계는 수면의 질을 좌우한다. 힘들겠지만 주말이나 공휴일에도 몰아서 자지 말고 늘 일어나던 시간에 일어나는 것이 전체 수면의 질을 위해서는 더 좋다. 아침 8시 규칙적으로 기상하는 것을 전제로 숙면을…

일어나자마자 10분… 건강 좌우하는 습관 7

아침을 건강하게 시작하면 하루를 보다 성공적으로 보낼 확률이 높아진다. 기상 후 10~15분 안에 벌어지는 일들이 그날의 컨디션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 그런데 이 짧은 시간 동안 건강을 해치는 실수들을 저지르기도 한다. 미국 의료포털 웹엠디에 의하면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아침 습관을…

밤에 더 심해지는 천식…원인은 ‘이것’ (연구)

요즘처럼 환절기는 천식 환자들에게  곤욕이다. 숨이 차고, 기침이 나며, 가슴에서 색색거리고, 가슴이 답답해지는 등의 증상이 심해지기 때문. 그런데 많은 천식 환자들이 특히 밤에 그 증상이 악화되는 것을 경험한다. 왜일까? 이는 신체 내부 생체시계라 불리는 '일주기 리듬(circadian rhythm)'에 의한 현상이라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부지런한 ‘아침형’ 인간이 되는 법 3가지

더 건강하고 날씬해 아침 일찍 일어나 하루를 시작하는 ‘아침형 인간’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더 건강하고 날씬하며 행복하게 산다는 연구가 있다. 영국 로햄턴 대학교 연구팀은 최근 온라인 설문을 통해 성인 1068명의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자료를 수집했다. 연구팀이 분석 대상으로 삼은 것은 이들의 기상…

“늦게 자는 청소년, 천식 위험 세 배”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생활습관이 건강에 좋지 않다는 사실은 많이들 알고 계시죠? 의학적으로 낮과 밤이 뒤바뀌면 면역체계와 생체시계가 엇박자를 놓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면역물질의 분비 시스템에 고장이 나서 염증이 증가하고 이 때문에 당뇨병, 심장병, 뇌중풍, 류마티스 질환 등이 생길 가능성이…

저녁형 인간, 우울증 위험 더 높아 (연구)

본인의 자연스러운 생체시계(body clock)와 반대의 수면 패턴을 가진 사람은 우울증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령, 아침형(종달새형) 생체리듬을 지닌 사람이 이를 거스르고 저녁형(올빼미형) 인간으로 살 경우, 정신적으로 불안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영국 엑서터대학교 연구진은 유전적으로 아침형 인간인 사람이 주요…

아침형·저녁형 인간, 식물에도 존재 (연구)

생체시계를 기준으로, 사람은 두 가지 타입으로 나뉜다. 아침형 인간과 저녁형 인간. 식물 역시 이런 패턴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것을 선호하는 사람은 '아침형 인간',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은 '저녁형 인간'이라고 한다. 이는 단순한 개인 취향 차이가 아니다. 유전자가 영향을 미친다는…

하루 중 칼로리 소모가 제일 많은 시간대는?

음식, 운동, 잠 등 칼로리 소비에 영향을 주는 요인은 다양하다. 혹시 하루 중 칼로리를 가장 많이 태우는 시간대가 있을까? 미국 하버드 대학 연구진이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았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똑같은 휴식을 취하더라도 낮에는 밤보다 10%의 칼로리를 더 태운다. 평균적으로 낮(오후~저녁)의 휴식은 밤(밤~이튿날 아침)보다 130칼로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