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생식력

주 3일 이상 차 마시는 男, 정자 수 더 많다 (연구)

차를 즐기는 남성은 임신 가능성이 더 높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주일에 3일 이상 차를 마시는 남성의 경우 정자 농도가 짙고 정자 수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후베이대 연구진은 중국 후베이성 정자은행(Hubei Province Human Sperm Bank of China)에 잠재적 정자 기증자로 선별된 건강한 남성 1385명을…

호르몬 변화가 치아에 영향

여자가 남자보다 충치가 많다는데 왜?

여성의 입안이 남성의 입안 보다 건강하지 못하다? 여자가 충치가 더 많다는 것인데 여성이 남성보다 치아 건강이 나쁜 이유는 흥미롭게도 생식과 관련이 깊다. 여성의 특정 호르몬이 급격하게 변화하면 치아에도 영향을 미친다. 인류가 농업사회로 옮겨가는 동안 증가된 생식력, 식단의 변화, 노동의 분배가 종합적으로 작용해 오늘날까지 충치의 발생률이 성에 따라…

잘만 하면 뇌도 ‘반짝’… 스트레스 관리 비결

스트레스는 일반적으로 ‘나쁜 것’, ‘해로운 것’으로 분류된다. 하지만 적당한 스트레스는 삶에 유익하게 작용한다. 미국의 한 연구팀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스트레스는 긍정적으로 작용할 때와 해롭게 작용할 때가 있다. 캘리포니아대 버클리캠퍼스 다니엘라 카우퍼 교수팀에 따르면 스트레스는 유형에 따라 건강한 생활을 지탱하는…

콩과 유방암? ‘콩’에 대한 오해 3가지

콩은 양질의 식물성 단백질을 비롯해 각종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는 슈퍼 푸드다. 하지만 최근에 콩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가 엇갈리게 나오면서 콩을 기피하는 현상까지 생겨났다. 1990년대 초반에 나온 몇 가지 연구에 따르면 콩을 많이 먹는 아시아 여성은 유방암 위험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코로나바이러스, 남성 발기부전 유발…백신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남성의 정자 수와 운동성을 떨어뜨린다는 연구결과가 앞서 발표됐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남성의 생식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추가 연구 결과가 최근 발표됐다. 이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은 남성의 생식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오히려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생식력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만혼 시대… 여성 ‘생식력’ 떨어뜨리는 5가지

여성의 생식력은 일정시기를 지나면 급격히 떨어지기 시작한다. 그리고 결국 임신이 불가능한 시점에 도달하게 된다. 하지만 생식력이 있는 젊은 여성들도 평소 생활습관이나 외부요인의 영향을 받아 임신 확률이 낮아질 수 있다. 결혼적령기가 뒤로 미뤄지면서 임신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내분비학자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