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복부통증

폭식 후엔 어떤 음식이 좋을까?

음식을 한꺼번에 많이 먹는 폭식은 소화기관에 큰 부담을 일으킨다. 폭식하는 사람들은 당분과 지방처럼 특정 영양소에 대한 욕구가 커 영양 불균형이 일어나고 체내 염증 수치가 높아지는 등의 부작용이 일어난다. 폭식을 하고 난 뒤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을 줄이려면 폭식 이후 먹는 음식에 신경 써야 한다. 폭신 후엔 어떤 음식을…

맹장 터질 수도… 경고 신호 4

대부분의 사람은 가끔씩 변비나 설사 증상을 겪기도 하고 식중독이나 장염 같은 질환에 걸리기도 한다. 하지만 맹장염(충수염)은 누구에게나 발생하는 것은 아니다. 보통 인구의 5%에서 이 질환이 일어난다. 하지만 미국의 내과 전문의인 제니퍼 코들 박사는 "맹장염을 치료하지 않고 놔두면 나중에 맹장이 터져 생명이 위협받을 수…

쉰 목소리, 혹, 점… 암 경고신호 8

기침이 끊이지 않고 계속 나오면 감기 증상이거니 하고 넘어가는 수가 많다. 연구에 따르면 성인의 반 이상이 암 위험 신호를 받지만 이중 약 2%만이 이를 알아차리고 병원을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잡지 ‘위민스 헬스’가 무시해서는 안 되는 암 증상 8가지를 소개했다. 1. 이유 없이 계속되는 통증 두통이 있다고 해서…

어쩌면 위암일 수 있는 신호 6

통계청에 따르면 국내 대장암 사망률이 크게 높아져 위암 사망률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대장암 사망률은 2001년 10만 명당 9.5명에서 2016년 16.5명으로 73%나 증가했다. 암 사망률 통계가 나온 1983년 이후 처음으로 대장암 사망률이 위암 사망률(2016년 기준 10만 명당 6.2명)을 앞섰다.…

과민성 대장증후군의 원인은 ‘스트레스’

일반적으로 장염은 여름과 겨울에 많이 발생한다. 보통 세균이 직접 장내에 침입하는 세균성 장염과 폭음, 폭식, 갑작스러운 찬 음식 섭취, 매운 음식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이 원인인 비 세균성 장염으로 나뉜다. 음식은 장염의 주요 원인이다. 하지만 음식이 원인이 아닌 장염 발생률이 높아지고 있다. 실제 병원을 찾은 장염…

무시하기 쉬운 암의 흔한 증상 7

입맛이 없어지거나 복통, 허리 통증은 너무 흔해 무시하기 쉽다. 통증이 오래 지속되지 않고 가끔 나타난다면 병원에 갈 생각도 안 한다. 시간이 지난 후 “그 때 내 몸에 관심을 기울였으면..” 후회하는 사람들이 많다.  치료하기 힘든 췌장암도 옆구리 통증부터 시작하는 경우가 있다. 너무 흔한 증상이어서 무시하기 쉬운 암의 징후를…

과민성대장증후군 가라앉히는 식습관 7

과민성대장증후군은 내장의 기질적 이상 없이 만성적인 복통 또는 복부 불편감, 배변 장애를 동반하는 기능성 장 질환이다. 이런 증후군이 있는 사람들 대부분은 갑자기 설사를 만나는 등 고생을 하지만 어쩔 수 없는 병으로 여기고 증세를 개선시키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다. 그러나 식습관만 바꿔도 충분히 증상을…

위산 역류, 소화불량을 개선하는 식사법

패스트푸드와 편의점 음식으로 식사를 대신하고, 자야할 시간에 야식을 즐기는 사람이 늘면서 기능성 소화기 질환을 앓는 사람이 증가하고 있다. 소화불량증, 위식도 역류질환, 과민성 장 증후군, 만성 변비 등이 많은 사람에게 나타나는 대표적인 기능성 위장 질환이다. ‘웹 엠디’ 등에 따르면, 이렇게 소화기 건강에 문제가 있는…

대수롭지 않게 여긴 복부 팽만감… 혹시 난소암?

난소는 아몬드 모양처럼 생겨 여성의 골반 양쪽에 자리 잡고 있으며 여성호르몬을 만들어 분비하고, 매달 난자가 성장하여 배란되기까지 키워내는 기능을 한다. 난소암은 전 연령층에서 발생할 수 있으나 상피성 난소암은 대부분 40세에서 70세 사이에 발생한다. 여러 가지 세포 중 난소의 표면을 이루는 세포에서 발생된…

췌장암 유발하는 뜻밖의 위험인자는?

췌장은 위 아래쪽에 붙어 있는 가늘고 긴 삼각주 모양의 소화기관이다. 우리 몸의 에너지 대사 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인슐린을 생산한다. 이 췌장에 생긴 암이 바로 췌장암이다. 초기에는 증상이 없어 조기 발견이 매우 어렵다. 황달이나 복부 통증, 체중 감소 등 증상이 나타나면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다. 췌장암은 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