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아침에 먹는 초콜릿, 지방 태운다? (연구)

매일 초콜릿을 먹는다? 살이 찌는 지름길인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아침에 초콜릿을 먹으면 오히려 지방을 태우고 혈당 수치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브리검 여성 병원, 스페인 무르시아 대학교 등 연구진은 완경 여성 19명을 세 그룹으로 나눠 실험을 진행했다. 한 그룹은 아침에 초콜릿을 먹었고, 한 그룹은 밤에 먹었다.…

노화에 따른 체중 증가 막는 ‘이것’은?

나이가 들면 호르몬이 변화하고 기초대사량이 감소하며 군살이 붙게 마련이죠. 식사량과 활동량은 예전과 동일한데도 불구하고 야금야금 체중이 늘어납니다. 하지만 이에 대한 해결책을 담은 연구 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끄는데요, 호두, 밤, 아몬드, 잣 등 견과류를 매일 조금씩 먹으면 나이가…

“밤에 스마트폰 오래 보면 혈당 치솟아”

쇼핑..뉴스..각종 동영상... 스마트폰을 한번 손에 들면 시간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모르죠 특히 '잠들기 전에 10분만 봐야지,,,' 하다가 어느새 시간이 훌쩍 흘러가 있는 경험 많이들 해보셨을 겁니다 그런데 이렇게 밤에 스마트폰을 오래 보는 것은 다음 날 피로감만 증가시키는 게…

추우면 더욱 심해지는 어깨 통증…‘오십견’ 예방하려면

아침 기온은 서울이 2도, 청주도 2도, 전주와 광주 2도, 포항과 울산 6도에서 시작하겠다. 한낮기온은 서울이 17도, 대전 14도, 여수와 창원 10도가 예상된다. 다가오는 삼일절에는 전국에 눈·비 소식이 있겠다. ☞오늘의 건강= 추운 날씨는 혈관을 수축시키고 관절 조직을 뻣뻣하게 만든다. 겨울철에 평소 약했던 관절 부위의 통증을 더욱 크게 느끼는…

밤 불빛이 갑상선암 일으킨다 (연구)

지나친 야간 인공조명이 갑상선암 발병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최근 미국암학회에서 발간하는 학술지 ‘암(Cancer)’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미국 텍사스대학교 건강과학센터(UT Health Science Center) 첸 샤오 교수 연구팀은 조명으로 인해 인체 호르몬과 낮과 밤의 자연 생체리듬에 교란이 일어날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자다가 오줌이 마려운 이유 6

새벽 세 시, 문득 요의를 느낀다. 화장실에 다녀오니 잠이 달아난다. 누구든 간혹 겪는 일이지만 잦아진다면, 그래서 이튿날 컨디션까지 망가진다면 건강의 적신호다. 미국 ‘멘스 헬스’가 자다 말고 화장실에 가는 야뇨증의 원인을 정리했다. ◆불면증 = 요의 탓에 깨는 게 아니라, 잠을 제대로 못 자기 때문에 화장실을 가는 경우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야행성 청춘들, 더 충동적이다 (연구)

밤 늦게 깨어있는 젊은이들은 일찍 자는 동년배보다 음주와 흡연 비중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서리 대학 등 연구진은 18~25세 젊은이 191명을 대상으로 음주, 흡연, 카페인 음료 소비 성향을 살피고, 수면 습관과 불안, 충동성 등 심리 상태를 조사했다. 올빼미족 젊은이들은 아침형 동료들보다 술, 담배, 커피 등을 더 많이 섭취했다.…

숙면 방해하는 ‘가려운 발’ 대처법

발이 가렵다. 밤이면 더하다. 발가락 여기저기가 근질거려 잠을 이루기 어려울 정도다. 이유가 뭘까? 미국 ‘멘스헬스’가 전문가의 의견을 들었다. ◆ 무좀 = 존스 홉킨스 의대의 피부과 교수 숀 콰트라는 “발이 가렵다는 환자가 오면 우선 발가락 사이를 본다”고 말한다. 짓무르거나 갈라진 곳은 없는지, 즉 무좀이 있는지 확인한다는 것. 만약 가려운 원인이…

올빼미형 인간이 활동량 적다 (연구)

잠에 관해 말하자면 세상에는 두 종류의 인간이 있다.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종달새 형’ 인간, 그리고 밤이 되어야 정신이 맑아지고 따라서 늦게 잠자리에 드는 ‘올빼미 형’ 인간. 그런데 어떤 종류의 인간인지에 따라서 하루 활동량이 달라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종달새 형 인간이 올빼미 형 인간에 비해 하루 평균 20~30분을 더 걷는다는 것.…

밤에 먹으면 살찌는 이유

비만을 막으려면 뭘 먹느냐뿐 아니라 언제 먹느냐에 신경을 써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임상 내분비학 및 대사 저널'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저녁을 먹는 시간이 늦어질수록 살이 찔 가능성이 커진다. 자는 동안에는 신진 대사가 느려지는 반면, 혈당이며 체중을 늘리는 화학 물질이 상대적으로 활발하게 분비되는 까닭이다. 미국 존스 홉킨스…

새벽 3시에 눈을 떴다… 불면증일까?

누구나 자는 동안 5~7회 정도 깬다. 즉, 하루 8시간을 깨지 않고 줄곧 자는 사람은 없다는 뜻이다. 대개는 자신 깼다는 걸 모르고 다시 잠이 들고, 일부는 ‘잠을 설쳤다’는 걸 느끼는 차이가 있을 뿐이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자는 중간 깬다고 해서 무조건 불면증을 의심할 필요는 없다는 전문가의 의견을 전했다. 골드스미스 대학교…

여성에게 더 필요한 영양소 5

여성에게 중요한 비타민은 따로 있다? 미국 ‘위민스 헬스’가 여성들이 특히 신경 써서 섭취해야 할 영양소 다섯 가지를 소개했다. ♦︎ 철분 = 철분은 몸에 산소를 운반한다. 적혈구 생산을 돕는 한편 면역 기능, 인지 발달, 체온 조절을 지원한다. 따라서 철분이 부족하면 피로, 면역 기능 저하는 물론 적혈구 생산이 줄어듦에 따라 빈혈이 오게…

9시간 이상 자면 뇌졸중 위험↑

중국 연구진이 평균 연령 62세의 성인 3만여 명을 6년간 관찰한 결과다. 화중과기대학 동제의학원 등 연구진에 따르면 하루 9시간 이상 자는 사람은 7~8시간 자는 사람보다 뇌졸중 위험이 23% 더 컸다. 반면, 6시간 미만 자는 사람의 뇌졸중 위험은 커지지 않았다. 과도한 낮잠도 위험했다. 하루 90분 이상 낮에 자는 사람은 30분 이하만 자는…

내일 할 일은 내일로…일 걱정에서 벗어나는 법 5

사람에게는 휴식이 필요하다. 그러나 스마트 폰은 근무 시간과 여가 시간의 벽을 부숴 버렸다. 집에 온 다음에도 톡이며 메일이 시도 때도 없이 들어온다. 저녁이 있는 삶은커녕 밤도 없는 삶. 어떻게 하면 정말 ‘퇴근’을 하고, 일로부터 놓여나 쉴 수 있을까? 영국 일간 '가디언'이 다섯 가지 방법을 소개했다. ◆판단 = 오늘 할 수 있는 일을 내일로…

하루 3,000보만 걸어도 숙면에 도움(연구)

낮시간을 활기차게 보내면 밤에 단잠을 잘 수 있다는 말은 당연하게 들린다. 그러나 운동과 수면의 관계는 그렇게 간단치 않다는 게 관련 연구자들의 분석이다. 격렬한 운동은 오히려 숙면을 방해한다는 연구도 있고, 늦은 오후에 운동하면 밤잠을 설치게 된다는 연구도 있다. 기존 연구들은 계획된 운동과 수면의 관계에 초점을 맞췄다. 게다가 실험은 불면증…

불면 대처법, 리듬을 타고, 습관을 만들라

불면의 고통은 겪어보지 못한 사람은 실감하기 어렵다. 평소 잘 자는 사람들은 숙면을 위해 어떤 노력도 하지 않기 때문이다. 밤이 깊으면 몸을 누일 뿐. 그들은 ‘베개에 머리가 닿는 순간’ 잠이 든다. 역설적이게도 불면에 대처하는 방법의 핵심이 여기에 있다. 즉, 잠이 안 오더라도 억지로 자려고 애쓰지 말라는 것. 자기 위해 전전긍긍하는 순간,…

카모마일 차, 정말 숙면에 도움될까?

영국 작가 베아트릭스 포터의 <피터 래빗 이야기>에는 힘든 하루를 보낸 피터에게 엄마가 달게 자라고 카모마일 차를 끓여주는 장면이 나온다. 이 작품이 쓰인 게 1902년. 카모마일 차를 마시면 잠이 잘 온다는 믿음은 적어도 백 년 넘게 이어져 온 셈이다. 과학적으로는 어떨까? 카모마일 차는 정말 숙면에 도움이 될까? ‘라이브 사이언스’가 관련…

수면 중에도 단백질 분해…아침 단백질 보충해야

일상 속 에너지의 근원이 되는 프로틴에 대해 우리는 얼마나 잘 알고 충분히 섭취하고 있을까요? 농심켈로그가 최근 25~39세 직장인 및 주부 여성 1,000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리서치 기업 오픈서베이를 통해 ‘프로틴 섭취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100명 중 단 1명만이 매 끼니 프로틴을 섭취한다고 답했습니다. 또한 응답자 72%가 …

왜 낮보다 밤에 몸이 더 아플까?

감기나 독감에 걸렸을 때 밤이 되면 통증이 더 심해지는 걸 느낀다. 왜 그럴까? 미국 주간지 타임에 따르면 24시간을 주기로 돌아가는 생체 리듬 탓이다. 해가 지면 몸은 병원균과 본격적인 전투에 돌입한다. 생체 리듬은 수면 시간 외에도 면역 체계를 관리한다. 미국 텍사스 대학교 마이클 스몰렌스키 교수는 "면역 체계가 가동하면 감염과 싸우는…

가을철 따끈한 ‘밤’, 건강 간식인 이유

불에 구워 익힌 노릇노릇한 군밤은 맛 좋은 간식거리로 꼽힌다. 밤은 맛뿐만 아니라 각종 영양소가 풍부해 건강에도 좋은 먹을거리다. '닥터액스닷컴'에 따르면, 밤에는 우리 몸의 면역력을 높여주는 비타민 B6가 많아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생기는 감기나 피로 등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비타민 B6는 우리 몸에서 아미노산의 생성과 분해에 관여함으로써 단백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