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대중교통

“25일부터 영화관·대중교통서 음식물 섭취 가능”

다음 주부터 실내 다중이용시설에서의 음식물 섭취가 전면 허용된다. 요양병원과 시설에서의 접촉 면회도 한시적으로 허용할 방침이다. 22일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내주 월요일부터는 그동안 음식물 섭취가 금지됐던 실내 다중이용시설에서 취식을 허용한다”며 “영화관, 종교시설, 실내스포츠…

코로나 시대, 집에서 뱃살 줄이는 법 6

코로나19로 인해 피트니트 센터나 체육관 등에서 운동하기가 힘든 상황이다. 날씨까지 점점 추워지는 계절이라 야외운동하기도 만만치가 않다. 그렇다면 일상생활 속에서 뱃살을 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이와 관련해 ‘헬스라인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집에서 뱃살을 줄일 있는 방법을 알아본다. …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되는 때는?

마스크를 착용하면 마스크를 안 쓸 때보다 감염 가능성이 5배 이상 낮아진다는 국제학술지 '더 란셋(The Lancet)'의 연구보고가 있었다. 하지만 장소와 상황에 따라 마스크를 꼭 착용하지 않아도 되는 때도 있다. 마스크 착용은 나의 비말(침방울)이 다른 사람에게 전파되는 것을 막는 동시에 다른 사람의…

걷기 운동 꼭 해야 하는 이유

건강을 위해 거창한 계획을 세우기 보다는 걷기부터 늘리는 게 어떨까? 중년 이상의 경우 자신의 몸 상태를 살피지 않고 무리하게 운동을 하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체 활동 부족으로 전 세계인 중 상당수가 심장병과 당뇨병 그리고 일부 암 같은 각종 질병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고 경고했다.…

살 많이 안 쪘는데… 뱃살만 늘어나는 이유

복부에 쌓인 지방은 당뇨병, 심장병 등 다양한 질환 발병 위험을 높인다. 따라서 다이어트를 할 때 복부를 중점으로 관리하는 전략은 건강을 위한 효율적인 방법이다. 그런데 과체중이나 비만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뱃살이 많다면 여기엔 특별한 이유가 있을 수 있다. ‘웹 엠디’ 등의 자료를 토대로…

과학자도 인정한 ‘뱃살’ 빼는 법 5

복부 비만은 보기에도 흉할 뿐 아니라 질병의 원인이 된다. 지금도 뱃살을 움켜쥐며 한숨짓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복부 비만은 우리나라의 경우 남자는 허리둘레 90㎝ 이상, 여자는 85㎝ 이상을 말한다. 복부 비만은 내장 지방이 쌓이면서 생기는데 과식, 운동 부족, 흡연, 유전적 영향 등이 영향을 미친다.…

건강을 해치는 ‘나쁜’ 습관 7가지

건강한 삶을 살기 위해서 치즈버거 대신 건강에 좋은 샐러드를 더 많이 먹고 매일 헬스클럽에서 30분씩 땀을 흘려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우선 일상생활에서 건강을 해치는 행동을 하지 않는지 살펴봐야 한다. 이와 관련해 '허프포스트'가 빨리 개선해야 할 건강 해치는 습관 7가지를 소개했다. …

만지고 나면 꼭 손 씻어야 할 4가지

코로나 바이러스의 주된 감염 경로는 비말이나 에어로졸을 통한 호흡기 감염이지만, 물건을 만진 뒤 바이러스가 옮는 상황도 배제할 수 없어 손을 씻는 것 역시 매우 중요합니다. 바이러스가 달라붙은 물건을 만진 뒤 자신의 입이나 코 등을 만지는 과정에서 감염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이죠. 따라서…

따닥따닥 붙어 있는데…왜 대중교통 집단감염 없을까?

- MIT 연구팀, 실내서 2m 거리두기 효과 미약 매일 만원 버스나 지하철을 타고 출퇴근하는 사람들이라면 한 가지 의문이 생길 것이다. 따닥따닥 사람들이 붙어있는 대중교통이야말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전파의 온상이 아닐까 싶은 의문이다. 그런데 매일 수많은 사람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함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공간에서 대거 감염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은…

필리핀 거리두기 30cm로 완화…우려의 목소리 높아

필리핀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30cm로 줄이겠다고 밝히면서, 시기상조의 조치가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 14일(현지시간) 필리핀 정부는 대중교통 이용 시 사회적 거리두기를 1m에서 75cm로 줄이고, 28일부터는 50cm, 다음달 12일부터는 30cm로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정부의 발표 이후 필리핀 의학 전문가들은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