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감정기복

예민해지는 다이어트, 배우자가 해줘야 할 4가지

체중관리를 하는 사람에게 주변의 지원과 격려는 큰 도움이 된다. 체중을 감량하려면 식욕이라는 본능을 넘어서야하는데, 이 과정이 혼자만의 의지로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이 자신과 제일 가까운 파트너에게 바라는 점은 뭘까.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이 긴 다이어트 여정을 떠나는 사람들이 배우자에게 원하는 부분들을…

여자아이 ADHD 징후 14가지

일반적으로 주의력 결핍 과잉 행동 장애(ADHD)라고 하면, 쉴 새 없이 움직이거나 참을성이 없고 말을 잘 안 듣는 어린 소년을 떠올린다. 친구가 많고 항상 좋은 성적을 받으려고 노력하는 쾌활한 어린 소녀를 떠 올리는 사람은 거의 없다. 그러나 소녀도 ADHD 증상 때문에 고통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 특히 부모는 딸이…

가물가물… 머릿속 지우개 ‘알츠하이머병’

노인 중 10%는 치매를 앓는다.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치매 유병률 조사에 따르면 2018년 65세 이상 노인의 치매 환자 수는 약 75만 명이다. 유병률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추세다. 급속한 고령화 사회로의 진입은 나이가 들수록 발병률이 증가하는 치매 유병률을 높이고, 사회적 비용도 증가시킨다. 치매 환자가 …

하기 쉽고 효과도 높은 치매 예방법 8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인 알츠하이머병은 전 세계에 2700만 명의 환자가 있는 심각한 질병이다. 이 질환의 증상으로는 정신 상태의 혼란, 단기 기억력 상실, 감정 기복, 언어 사용의 어려움 등이 있다. 이 질환에 걸리면 뇌가 손상을 받아 신체 기능이 점점 떨어지다 결국 죽음을 맞게 된다.…

당분 과잉 섭취라는 신호 5가지

세계보건기구(WHO)는 하루 섭취 열량의 10%(50g)로 권고했던 가공식품 당분 섭취 권장량에 대해 5%(25g) 아래로 줄이면 더 좋다고 제시한 바 있다. 이렇게 당분 섭취량에 대해 엄격한 제한을 두고 있는 이유는 과다한 당분이 건강에 여러 가지 나쁜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미국 하버드 보건대학원 연구팀에 따르면 …

건강 습관 잘 지키고 있다는 승리의 신호 7

새해도 한 달이 지났다. 새해를 맞아 건강을 위해 세운 계획들이 흐지부지해지기 쉬운 시점이다. 아직 결과가 눈에 보이기 이른데도 달라진 게 없는 듯 느껴져 건강한 식습관을 지키고 꾸준히 운동을 지속할 동기가 퇴색될 수 있다. 하지만 잘 살펴보면 이 장기적인 여정에 동기부여가 될 수 있는 작은 변화들을 포착할 수 있다. 이를 알아채고 스스로를 축하하는…

남성들 나이 들수록 눈물 많아지는 이유

많은 사람들이 마음을 굳게 먹으면 무엇이든 못해낼 일이 없다고 여긴다. 그래서 무슨 일을 하다가 중간에 포기하는 사람들이나 우울과 불안 때문에 정상적으로 생활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보면 ‘의지가 약해서 그렇다’고 말한다. 과연 맞는 생각일까. ◆호르몬 영향 크다=과학은 마음은 먹기 나름이 아니라 뇌의 작용이라는 사실을…

때론 직감이 더 정확, 연인의 불륜 가능성 6

뭔지 꼬집어 명확히 얘기할 순 없지만 왠지 연인이 바람을 피우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들 때가 있다. 이 같은 생각이 든다는 것은 뭔가 이상한 변화가 감지됐기 때문이다.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에 따르면 아래와 같은 행동들이 불륜의 증거일 수 있다. 사람의 직감은 생각 이상으로 논리적이라는 심리학자들의 분석도 있다. 단 의심이 진실로 확인되기…

술 끊으면 일어나는 8가지 현상

술 마시는 걸 끊거나 줄이면 장점과 단점이 있다. 그래서 금주나 절주에 따른 부정적인 측면 때문에 불안해질 수 있다. 유튜버 레언 실베스터가 과학적 지식과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웹진 맨스 헬스에 소개한 ‘술을 끊으면 벌어지는 여덟 가지’를 소개한다. 1. 금단 현상이…

잘 나타나지 않는 남성 갱년기 증상, 극복하려면?

중년은 몸의 변화가 두드러지는 시기이다. 평균 수명이 늘면서 40, 50대 뿐 아니라 60대 초반까지 중년으로 여기는 경향이 있다. 성인병, 암이 가장 많이 생기는 연령대이기도 해 건강 상의 위기를 겪는 사람이 많다. 특히 여성은 폐경을 겪는 시기이다. 여성호르몬의 영향으로 비만, 골다공증, 고혈압, 관상동맥 질환 위험이 높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