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찾아보기

이성주의 건강편지

[이성주의 건강편지]

서민들 희로애락 현장, 편의점은 어떻게 시작했을까?

제 1530호 (2022-07-11일자) 서민들 희로애락 현장, 편의점은 어떻게 시작했을까? 세계에서 가장 가게가 많은 프랜차이즈는 무엇일까요? 미국에서 오늘(7월 11일) 기념일을 갖는 세븐일레븐이랍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열아홉 나라에 7만 29개의 점포가 있어 각각 4만 개 안팎의 가게가 있는 서브웨이와 맥도날드보다 훨씬 많습니다.…

[이성주의 건강편지]

‘창의융합 정치인’ 제퍼슨 대통령의 명언 10개

제 1529호 (2022-07-04일자) '창의융합 정치인' 제퍼슨 대통령의 명언 10개 오늘은 미국의 가장 큰 축일, 독립기념일이지요? 1776년 오늘(7월 4일) 영국의 북미대륙 13개 식민지가 독립을 선언한 것을 기념하는 날입니다. 오늘은 공교롭게도 미국 독립선언서를 기초한, 토머스 제퍼슨 3대 대통령이 세상을 떠난 날이기도 합니다.…

[이성주의 건강편지]

삶의 보약 ‘잠’에 대한 명언 10

제 1528호 (2022-06-27일자) 삶의 보약 ‘잠’에 대한 명언 10 2022년 절반의 마지막 주말, 장마철 사이 후텁지근한 날씨에 어떻게 보내셨나요? 밤에 시나브로 기온이 올라가서 잠 못자고 뒤척이지는 않으셨는지요? 우리말에는 잠을 가리키는 단어가 참 많습니다. 동작별로는 똑바로 앉은 채 자는 ‘말뚝잠’, 등을 구부리고…

[이성주의 건강편지]

술도 마약? 금주하면 달라지는 10가지

제 1527호 (2022-06-20일자) 술도 마약? 금주하면 달라지는 10가지 그때도 눈부시게 예뻤을까요? 1967년 오늘(6월 20일) 미국 하와이의 호놀룰루에서 여아가 태어났습니다. 나중에 21세기 최고 배우가 된 니콜 키드먼이었습니다. 니콜은 호주에서 배우로 활약하다 22세 때 미국에서 톰 크루즈와 영화 《폭풍의 질주》를 찍고,…

[이성주의 건강편지]

교사들이 무시했던 20세기 대표시인 예이츠의 명언들

제 1526호 (2022-06-13일자) 교사들이 무시했던 20세기 대표시인 예이츠의 명언들 내게 금빛 은빛으로 수놓아진 하늘의 옷감이 있다면 밤의 어두움과 낮의 밝음과 어스름한 빛으로 된 푸르고 희미하고 어두운 색의 옷감이 있다면 그 옷감을 그대 발밑에 깔아드리련만, 나는 가난하여 가진 것은 꿈밖에 없으니 그대 발밑에 내 꿈을…

[이성주의 건강편지]

현충일에 새길 전쟁 명언 10개

제 1525호 (2022-06-06일자) 현충일에 새길 전쟁 명언 10개 오늘은 현충일. 그러나 많은 사람이 어떤 날인지 모르고 공휴일로만 아는 게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현충일의 한자 뜻을 풀면, 드러낼 현(顯)에 충성 충(忠)이 합쳐져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의 충성을 기리는 날’이지요. 6·25 동란 휴전 3년 뒤인…

[이성주의 건강편지]

생각하는 삶을 위한 수학 명언 11개

생각하는 삶을 위한 수학 명언 11개 “수학, 아름답지 않니?” 얼마 전 개봉한 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에서 이학성(최민식 분)의 대사이죠? 저도 대학에서 ‘수학 철학’ 강의를 듣기 전까지 수학의 재미와 아름다움을 몰랐습니다. 수학은 우리 삶의 곳곳에 녹아있는 아름다운 이야기이자 사유의 뿌리이지요. 입시…

[이성주의 건강편지]

손흥민 역사 이룬 날, 되새기는 축구 명언들

제 1523호 (2022-05-23일자) 삶과 지독히 닮은 '종합예술 스포츠' 축구 지난밤 영국 프리미어 리그(EPL) 마지막 경기 보셨나요?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주장인 토트넘의 손흥민이 노리치와의 마지막 경기에서 후반전 두 골을 넣어 리그 23골로 공동 득점왕에 올랐습니다. 후반전 단독 찬스에서 때린 공이 노리치 골기퍼의 선방에…

[이성주의 건강편지]

머리를 올리면 곧 성인이 되나?

제 1522호 (2022-05-16일자) 성년의 날, 성인은 아이와 무엇이 다를까? 5월 셋째 월요일인 오늘은 ‘성년의 날’이지요? 정부의 공식 기념일이지만 ‘어른들’ 사이에선 거의 잊힌 날이지요? 그러나 ‘젊은이들’은 서로 장미, 향수 등을 선물하며 의미를 부여하기도 합니다. 유교에서 ‘성년의 날’은 관례(冠禮)를 하는 날이고,…

[이성주의 건강편지]

우리편의 목소리를 편들어야 옳은가?

제 1521호 (2022-05-09일자) '아미자' 조피 숄의 외롭지만 옳았던 삶 요즘 별의 별 줄임말이 유행하고 있는데, 1980년대 대학가에도 줄임말이 있었습니다. 주로 불온서적의 줄임말이었는데 ‘아미자’는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 자의 죽음》의 축약어였습니다. 1921년 오늘(5월 9일)은 ‘아미자’의 주인공인 조피 숄이 태어난…

[이성주의 건강편지]

다 빈치의 천재성은 어디에서 왔을까?

제 1520호 (2022-05-02일자) 철저한 노력가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명언 12개 영화 ‘맨 인 블랙’은 외계인이 지구에서 정체를 숨기고 산다는 기발한 주제를 바탕 삼는데, 인류 역사에선 ‘외계인이 아닐까?’란 생각이 저절로 나오게 만드는 천재들이 있지요. 레오나르도 다 빈치는 지구보다 몇 단계 높은 문명에서 온 외계인이라고 해도…

[이성주의 건강편지]

코로나19 변화에서 깨칠 5가지 지혜

제 1519호 (2022-04-25일자) 포스트 코로나, 우리를 현자로 만들 '뉴노멀' 지난주부터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단계별로 철폐되기 시작하더니, 오늘부턴 감염병 단계가 1급에서 2급으로 낮아지지요? 오늘부터 영화관과 노래방, 스크린골프장, 지하철, 택시 등에서 음식을 먹을 수 있고 백화점이나…

[이성주의 건강편지]

아인슈타인이 위대한 또다른 이유

제 1518호 (2022-04-18일자) 아인슈타인이 남긴 지혜의 경구 10 “가고싶을 때 가고싶소. 인위적으로 삶을 연장하는 것은 무미건조해요. 나는 내 몫을 다했고 이제 가야할 때요. 우아하게 떠나고 싶소.” 1955년 오늘(4월18일) 미국 프린스턴대병원에서 현대의 가장 위대한 과학자가 숨을 헐떡이며 말했습니다. 이스라엘 건국…

[이성주의 건강편지]

파킨슨병, 불치병이어서 병원 안 간다고요?

제 1517호 (2022-04-11일자) 파킨슨병의 날, 환자와 가족에게 응원 목소리를! 1755년 오늘(4월 11일) 영국 런던의 한 의사 집안에서 제임스 파킨슨이 태어났습니다. 보통선거 도입을 비롯한 사회개혁을 주장한 진보정치가이자 고생물학자, 지질학자로도 활약했지만 역사는 그가 62세 때 발표한 보고서를 기억합니다. 파킨슨은 의사로서…

[이성주의 건강편지]

벤츠 신화를 가능케한, 숨은 영웅

제 1516호 (2022-04-04일자) 베르타 벤츠의 도전 여행에 깃든 리더십 독일의 공학자이자 기업인. 세계 최초로 가솔린 엔진 자동차를 개발한 발명가이자 메르세데스-벤츠의 설립자. 1929년 오늘(4월 4일), 독일 하이델베르크에서 북서쪽으로 10㎞ 떨어진 라덴부르크의 저택에서 기관지염 탓에 84세를 일기로 숨진 카를 벤츠를 요약한…

[이성주의 건강편지]

20세기 두 위대한 음악가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본다면?

제 1515호 (2022-03-28일자) 라흐마니노프와 호로비츠의 뜨거운 우정 1943년 오늘(3월 28일), ‘마지막 러시아 낭만주의 음악가,’ ‘레코딩 시대의 가장 위대한 피아니스트’로 불린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가 미국 베벌리 힐스에서 피부암인 흑색종의 후유증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70세 생일을 나흘 앞두고 삶의 악보를 접었습니다.…

[이성주의 건강편지]

암 예방의 날… 가장 명심해야 할 것은?

제 1514호 (2022-03-21일자) 암을 예방하는 10가지 방법 오늘은 절기로는 낮과 밤, 양과 음의 기운이 같아진다는 춘분이지만, ‘세계 시(詩)의 날’이면서 ‘국제 인종차별 철폐의 날’이자 ‘암 예방의 날’입니다. 암 예방의 날은 2005년 국제암관리연합(UICC)이 매년 2월 4일을 ‘세계 암의 날’로 정한 것에 호응해서,…

[이성주의 건강편지]

‘이상한 나라’에 필요한 수학의 재미와 의미

제 1513호 (2022-03-14일자) '파이의 날'에 생각하는, '수학의 정신' 탈북한 천재 수학자와 수학 때문에 우울한 고교생을 통해 삶과 수학에 대한 문제를 던져주는 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가 헐리우드 대작 ‘더 배트맨’을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를 달리고 있지요? 영화 ‘이상한…’에서 천재 수학자 이학성은 수학의 재미와 의미를…

[이성주의 건강편지]

아리스토텔레스는 사람은 왜 산다고 했나?

제 1512호 (2022-03-07일자) 아리스토텔레스의 삶과 행복에 대한 명언 10 ○인내는 쓰지만, 열매는 달다. Patience is bitter, but its fruit is sweet. ○제비 한 마리가 왔다고, 날씨가 하루 화창했다고 여름이 온 것은 아니다. One swallow does not make a summer,…

[이성주의 건강편지]

우크라이나 화염병 항전과 핀란드의 겨울전쟁

제 1511호 (2022-02-28일자) 광기의 침략에 맞섰던 화염병, 우크라이나에선? 세계가 우크라이나를 향해 걱정의 눈빛을 보내며 간절히 기도하고 있습니다. 러시아의 침략에 하루이틀 만에 항복할 줄 알았던 이 나라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을 중심으로 항전하는 모습에 응원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젤렌스키는 미국이 탈출을 제안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