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녹내장

증상 비슷… 노안과 대표적인 안질환의 구분 방법

  정기적인 검진 중요 종종 나이 든 사람들이 눈의 침침한 증상을 호소할 때 노안으로 생각하고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있다. 단순히 근거리 사물이 잘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노안이라고 치부했다가는 다른 질환의 치료시기를 놓칠 수 있다.   노년에 흔히 나타나는 백내장, 녹내장 등의 안질환은 노안과 초기 증상이 비슷해 구분이 어려운 경우도 많다. 정기적인 안과 검진이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노안과 몇 가지 대표적인 노인성 안질환의 구분 […]

시력이 가장 빨리 나빠지는 나이는?

    근시는 가까이 있는 것은 잘 보이지만 멀리 있는 것은 잘 보이지 않는 굴절이상이다. 근시는 5-13세에 빠르게 진행하며, 특히 7-9세 때 시력 저하가 가장 빨리 진행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남의대 명지병원 안과 연구팀이 ‘국민건강영양조사(2008-2012년)’를 기반으로 시력 검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연구팀은 5-20세 7,695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근시는 눈의 성장이 더뎌지는 17-18세까지 급격히 악화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중에서도 […]

전신염증 롱코비드 환자, 스테로이드 치료하면 사망위험 51%↓

    코로나19 회복 후 긴 후유증(롱코비드)이 세계 의학계가 풀어야 할 중요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국내에서도 강남성심병원이 ‘포스트 코로나19 클리닉’을 설치하는 등 롱코비드에 대처하기 위한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그런 가운데, 미국 플로리다대 연구팀은 코로나로 처음 입원했을 때 온몸에 심한 염증이 생긴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1년 안에 사망할 위험이 61%나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

노안, 백내장… 대표적인 3가지 ‘안질환’ 구별 방법

    종종 나이 든 사람들이 눈의 침침한 증상을 호소할 때 노안으로 생각하고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있다. 단순히 근거리 사물이 잘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노안이라고 치부했다가는 다른 질환의 치료시기를 놓칠 수 있다.   노년에 흔히 나타나는 백내장, 녹내장 등의 안질환은 노안과 초기 증상이 비슷해 구분이 어려운 경우도 많다. 정기적인 안과 검진이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노안과 몇 가지 대표적인 노인성 안질환의 구분 방법을 알고 있다면 보다 […]

노인 시력 감퇴, 인지장애로 오진 쉬워 (연구)

나이 들면서 시력이 떨어지는 경우 경도 인지장애로 오진될 위험성이 있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시각 의존적 인지 테스트에서 백내장 혹은 노화 관련 황반변성(AMD) 등 시력 문제를 가지고 있으면서 진단을 받지 않은 50세 이상 사람들 중 최대 4분의 1까지 평가 결과가 왜곡될 수 있다. 노화와 관련된 황반변성은 노인 시력 감퇴의 주요 원인이다. 이는 완전한 시력 상실을 일으키지는 […]

아직 젊은데… 시야 흐려지는 이유 4가지

    나이가 들면 모든 신체기능이 떨어진다. 시력 감퇴도 노화와 함께 오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그런데 아직 젊은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눈앞이 아른아른 흐릿해진다면 무슨 이유 때문일까. 특별히 시력이 나쁘진 않지만 최근 들어 시야가 흐려졌다면 특정질환이 영향을 미치고 있거나 잘못된 생활습관, 신체변화 등이 원인일 수 있다.   ◆ 각막에 생긴 상처 안구 각막에 상처가 생긴 상태를 ‘각막 찰과상’이라 한다. 종이에 베인 손가락이나 넘어져 까진 무릎처럼 각막도 […]

건조하고 침침한 눈, 예방하려면?

안구건조증은 현대인에게 고질병과 같다. 컴퓨터, 스마트폰 등 스크린을 응시하는 시간이 많아지며 눈은 더욱 빨리 마른다. 봄과 함께 찾아온 결막염도 말썽이다. 안구질환을 방치하면 시력 저하는 물론이고 눈이 쉽게 피로해져 일상에도 불편이 초래된다. 먹는 게 가장 중요한 법. 눈 건강을 증진하는 식품을 알아본다. ◆ 블루베리 블루베리는 천연 항산화제인 안토시아닌 성분이 풍부해 망막의 로돕신 재합성을 촉진한다. 이는 망막 […]

‘눈앞에 낀 먹구름…’ 급증한 백내장 예방은?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발표한 2020년 주요수술통계연보에 따르면 인구 10만 명당 수술 건수 1위는 백내장이다. 백내장은 수정체가 탁해져 빛 통과가 줄고, 안개에 갇힌 듯 시야가 뿌옇게 변하는 질환이다. 지금까지 백내장은 60대 이상 발병률이 높은 ‘노인성 질환’으로 여겨졌다. 최근 스마트폰 같은 전자기기 사용이 늘며 40·50대 백내장 발생이 급증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국민관심질병통계에 따르면 40·50대 백내장 진료 환자는 최근 3년 새 […]

실제 나이보다 빨리 늙고 있다는 신호들

나이보다 젊게 사는 것은 많은 이들이 바라는 것이다. 그러나 건강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할 경우 실제 나이보다 노화가 빨리 진행되는 경우도 있다. 그렇다면 몸의 노화가 나이보다 빠르게 진행된다는 것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미국의 건강매체 웹엠디는 최근 노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는 신호들에 대해 소개했다. 느려진 걸음걸이 40대 때 걸음걸이가 느려진다면 평소보다 더 빨리 늙어가고 있다는 […]

침침‧건조‧피곤…‘눈 건강’ 걱정일 땐 어떻게?

신체 중 가장 먼저 노화가 진행되는 곳은 ‘눈’이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태블릿 등을 장시간 사용하면서 눈의 피로감과 노화를 호소하는 이가 많아졌다. 각종 전자기기가 눈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것. 전문가들은 눈에 필요한 영양소는 자연스럽게 음식에서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한다. 눈에 좋다고 알려진 식품, 어떤 게 있을까? ◆ 베타카로틴 으뜸 당근 비타민A와 베타카로틴 섭취량이 많을수록 백내장 위험률은 떨어지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