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체질

굶지 말고 체질 맞춰 먹으면… 살빼기 ‘특효’

칼로리를 대폭 줄이는 ‘굶는 다이어트’보다 개인의 체질에 맞춘 다이어트가 체중감량에 훨씬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동서대 식품영양학과 홍경희 교수팀이 비만 여성 52명을 대상으로 칼로리 제한 다이어트와 체질 맞춤형 다이어트의 효과를 비교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고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전했다. 연구결과는…

채식 결심했다면 체크해봐야 할 3가지

비건(완전 채식)을 비롯한 다양한 채식주의를 옹호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런데 무작정 하는 채식은 건강에 유익하다고 장담하기 어렵다. 식물성 식품만 먹는 식사를 하기 전, 몇 가지 스스로 점검해야 할 일이 있다. 미국 앤드류스대학교 영양학과 연구팀이 ‘미국 임상영양학저널(the american journal of…

유행하는 다이어트… 무조건 쫓으면 몸 망가져요

다이어트도 그때그때 유행하는 트렌드가 있다. 각종 매체를 통해 화제가 되는 다이어트가 유행의 중심이 된다. 하지만 사람마다 체질과 건강 상태가 다르므로 유행하는 다이어트를 무작정 쫓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각 다이어트마다 결점이 있으므로 이를 살피고 자신에게 맞는 방법인지 생각해봐야한다. ◆ 원푸드 다이어트 원푸드…

운동도 ‘체질’ 따라… 나에게 맞는 운동법

무턱대고 운동하겠다고 의욕만 앞섰다가 골병들거나 지루해 금세 포기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몸에 맞는 옷처럼 즐겁고 취향에 딱 맞는 운동이 있고, 체형 관리를 위한 맞춤형 운동도 최근 유행이다. 내 몸에 맞는 운동을 원한다면 체질 또한 고려할 필요가 있다. ▲소음인=…

방귀에 귀 기울여야 하는 까닭

방귀는 경우에 따라 당혹스러운 생리 현상이다. 냄새도 그렇거니와, 때로 예상을 한참 벗어나는 음량과 음색 때문이다. 그러나 방귀는 건강과 관련한 신호를 주기도 한다. 미국 건강 매체 ‘멘스 헬스’가 전문가 의견을 들었다. 건강한 사람이라면 하루에 10~25회, 대략 2L의 방귀를 배출한다. 횟수와 양이 현저하게 부족하다면 장내 박테리아 생태계에…

‘이열치냉’…시원한 여름 보양식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낮 최고 기온 서울이 28도, 광주와 대전 29도 예상된다. 제주도는 아침까지 비가 조금 오겠다. 전 권역에 자외선 지수 매우 높음 단계까지 오르겠다. ☞오늘의 건강=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기승을 부리고 있다. 더위를 극복하기 위해 보양식을 찾을 때가 온 것. 보통 여름 보양식하면 삼계탕처럼 땀을 흘릴 수 있는 음식을 떠올리곤…

낮잠이 해로운 사람도 있다.

낮잠은 오후의 나른함을 해소하고 업무 효율이 높일 수 있는 좋은 방편이다. 기억력을 높이는 데 카페인보다 낮잠이 더 유용하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그러나 모든 사람에게 낮잠이 좋은 것은 아니다. 미국 일간지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체질적으로 낮잠이 몸에 맞지 않는 경우도 있다. 미국 국립 심폐혈연구소(NHLBI)에 따르면 수면에 영향을 미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