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알콜

새해 첫달 금주를 위한 실천방법 8

‘드라이 재뉴어리(Dry January)’란 1월 한달, 즉 새해 첫 달에 금주하는 것을 뜻한다. 영국에서 금주를 돕기 위해 시작된 캠페인으로 유럽과 미국으로 널리 퍼졌다. 1년도 아니고 고작 한 달 술을 입에 대지 않는다고 얻는 게 있을까 싶지만 그렇지 않다. 많은 연구에서 단기간 금주가 건강에 이롭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게다가 새해를 시작하는…

‘집콕’ 혼술로 생긴 숙취 풀어주는 식품 5

코로나 사태로 ‘집콕’이 늘면서 혼술, 홈술로 스트레스를 푸는 이들이 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최근 2인 이상 가구가 술에 쓰는 돈은 통계작성 이래 최대치를 기록할 정도다. 한 달 평균 소주 12병에 해당하는 돈을 쓴다. 외식과 회식이 줄면 술이라도 덜 마실 줄 알았는데, 사회적 거리두기의 역설인 셈이다. 숙취에는 시간이 약이다. 몸이…

숙취 해소에 좋은 음식 5

술꾼들에겐 저마다 나름의 해장 음식이 있다. 한국인이라면 얼큰한 국물을 꼽는 이가 많을 테지만, 더러 햄버거나 짜장면을 꼽는 사람도 있을 정도로 해장의 취향은 다양하다. 미국 ‘멘스 헬스’가 숙취 해소에 유리한 음식과 식재료를 추렸다. 아무래도 서구식이다 보니 한국인에게 낯설어 보일 수 있으나, 그 음식을 꼽은 과학적 근거를 알면 한국적 응용도…

도무지 술이 깨지 않는 이유 7

숙취는 대개 12시간 정도면 깬다. 그러나 음주 이튿날을 통째로 비몽사몽 하는 것도 부족해 그다음 날까지 이어지는 '이틀짜리' 숙취가 생기는 경우도 있다. 그 이유를 미국 '위민스 헬스'가 정리했다. ◆ 수분 부족 = 술에 든 알코올은 이뇨 효과가 있다. 술을 마시면 몸속 수분이 소변으로 빠져나간다. 과음으로 구토하거나 설사까지 한다면 탈수는 더…

재활용은 그날그날… 코로나 시대 살림법 6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위생에 대한 개념을 바꾸고 있다. 많은 이들이 청소 주기를 당기고, 아침저녁으로 환기를 한다. 방문 손잡이는 물론 냉장고 손잡이도 하루걸러 알코올로 소독한다. 그밖에 또 어떤 곳에 신경을 써야 할까? 영국 '데일리 메일'이 전문가의 조언을 정리했다. ◆ 화장품 = 매일 쓰는 물건, 손이 닿는 물건이지만 지금껏 화장품을 닦는…

“참이슬 6.45%↑” 소주값 인상…음주 전 먹어두면 좋은 음식은?

하이트진로가 참이슬 후레시 등 출고가격을 인상한다. 이에 따라 다른 소주업체들도 소주값 인상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24일 참이슬 후레시 등 출고 가격을 6.45%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5월 1일부터 참이슬 후레시와 참이슬 오리지널(360㎖)의 공장 출고가격은 병당 1015.70원에서 65.5원 오른…

대사증후군 위험 4배… 나도 내장 비만일까?

날씬한 편은 아니지만 과체중과는 거리가 먼 A씨. 최근 건강검진결과를 받고 깜짝 놀랐다. 내장 비만 진단을 받은 것. 엉덩이나 허벅지에 붙은 지방도 어쩌지 못하는데 내장에 붙은 지방을 대체 어쩌란 말인가. 피하지방보다 내장지방이 훨씬 더 몸에 해롭다는 말에 한숨부터 나온다. 전체적으로 비만 체형인 사람은 물론이고, A씨처럼 말랐지만 배만 나온 사람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