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상처

개한테 물렸을 때, 바로 꿰매면 안 된다

노원구에 사는 김 씨는 얼마 전 산책을 나갔다가 동네 개에 종아리 부분을 물렸다. 병원에 가보니 개의 이빨 자국대로 상처가 나서 살이 파였다. 병원에서는 바로 꿰매지 않고 계속 열린 채로 상처를 지켜보며 치료를 해야 한다고 한다. 피부는 몸의 안과 밖을 구분 짓는 장벽으로, 외부에서 감염원이…

‘자연의 약’… 집에서 만드는 천연 치료제 9

병원에 가야 할 정도로 심각한 질환이 아니라면 대개 집에서 적당히 조처할 수 있다. 우선 상비약을 떠올리지만, 일상에서 쓰는 식품 중에서도 찾을 수 있다. '프리벤션닷컴'이 '자연의 약'으로 불리는 집에 흔히 있는 식품과 치료 가능한 질병을 소개했다. 베였거나 살갗이 벗겨진 상처: 꿀 꿀에는 강력한 상처…

상처 나면 과산화수소? 잘못된 응급 처치 4

가벼운 찰과상은 집에서 간단한 응급 처치로 치료할 수 있다. 그런데 어릴 적 할머니가 해줬던 그 방법 그대로 민간요법을 고수했다간 오히려 상처가 덧날 수 있다. 대중적으로 알려진 응급 조치법 중에도 잘못된 방법들이 있다. '프리벤션닷컴'이 잘못 알려진 응급처치법과 올바른 방법에 대해 소개했다.…

‘발’을 보면 알 수 있는 건강 상태 5

우리 몸의 균형을 잡아주고 내 몸을 이동시키는 역할을 하는 ‘발’은 ‘제2의 심장’이라고도 불린다. 걸을 때마다 체중의 1.5배에 해당하는 하중을 견디는 곳이며, 심장과 가장 멀리 떨어져 있으면서 심장에서 받은 혈액을 다시 올려 보내는 곳이기 때문이다. 사람의 발에는 26개의 뼈, 32개의 근육과…

더러우면 여드름 난다? 피부오해 8가지

피부는 외부로부터 신체를 보호하고 체온을 조절하며 외부 자극을 감지한다.  여러 생리학적 기능을 가진 피부는 우리 몸에서 가장 큰 기관이다. 겉으로 드러나기 때문에 피부를 맑고, 건강하고, 젊어지게 하는 기능을 앞세운 수많은 상품의 타겟이 되기도 한다. 그런 만큼 피부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은 미신와 오해로 가득하다. 영국 건강포털…

손톱의 거스러미, 왜 못 뜯어 안달이 날까?

손톱에서 거스러미(손톱 가장자리에 가시처럼 일어난 부분)를 발견하면 당장 잡아 뜯고 싶은 기분이 든다. 냉큼 잘라내고 싶지만 손톱깎이가 없으면 계속 눈에 거슬리고 신경이 쓰인다. 성격이 급한 사람은 결국 맨손으로 잡아 뜯는다. 잘못하면 통증이 생기고 피가 날 수도 있지만 뜯겨나가는 순간만큼은 기분이 좋다. 왜…

모기 기피제, ‘의약외품’ 표시 확인해야…

“탄 피부에는 모기기피제를 사용하지 마세요.” 최근 일부 방향제 제품들이 모기기피제(의약외품)와 구분 없이 판매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 모기기피제는 모기를 직접 죽이는 효과는 없으나 모기가 싫어하는 물질을 피부나 옷 등에 뿌려 접근을 막아주는 제품이다. '에어로솔'과 같이 뿌리거나 '액제',…

공연히 샐쭉… 배우자 ‘은밀한 공격’ 묵과 말라

결혼 3년차 직장인 박모(33.여)씨는 주말 오후에 장을 보러 갈 때면 TV리모컨을 슬쩍 장바구니에 챙겨 넣는 습관이 있다. 왜 이처럼 기이한 행동을 하는 걸까. 박씨는 남편에 대한 복수라고 말한다. 함께 장을 보러 가자고 해도 TV 앞에서 꼼짝을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여러 차례 설득했지만 통하지 않아 이처럼 작은 복수를 하기로…

모기 물렸는데 피부 괴사까지?…벌레 물렸을 때 대처법

모기 등 벌레에 물리거나 쏘인 자리는 대개 며칠 안에 가라앉는다. 그러나 긁어서 더치면 감염이 생기고 심하면 피부가 괴사하고 패혈성 쇼크까지 올 수 있다.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이 피부과 전문의에게 벌레 물린 상처가 급성 감염증으로 번지지 않도록 관리하는 법을 들었다. 모기 등 벌레에 물리거나 쏘인 자리는 일정한 사이클을 거친다. 먼저…

망상과 진실 사이, ‘공상 허언증’

‘거짓말!거짓말!거짓말!!’ ▼누구나 거짓말을 한다▼ 거짓말이 드러나면 ‘왕따’가 되는 미국에서도 어느 정도 거짓말은 용인된다. 생계 예의 사생활보호 등의 차원에서 알게 모르게 ‘선의의 거짓말(White Lie)’도 한다. ‘산타클로스가 크리스마스 때 선물을 가져온다’‘너는 다리 밑에서 주워왔다’ 등 아이들에게 교육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