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무좀

여름 필수품 블로퍼, 발목 건강엔 최악

    대기가 불안정해 오후부터 충청과 남부 내륙에 돌풍을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동풍의 영향으로 낮 기온이 20도 내외로 낮겠으니 옷차림에 유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13~18도, 낮 최고기온은 19~27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적으로 ‘좋음’에서 ‘보통’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덥고 습한 여름, 구두를 신기엔 불편하고 슬리퍼를 신자니 복장 예절이 걱정이다. 이때 블로퍼를 선택하는 사람이 많다. […]

피부과 전문의가 말하는 가려운 두피 치료법

두피가 가려우면 온통 머리에만 신경이 쓰인다. 가려운 곳을 긁으면 잠시 나아졌다가 다시 근질근질 거린다.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근본 원인을 찾아야 하는데 쉽지 않을 수 있다. 두피를 긁는 가장 흔한 이유 중 하나는 비듬이지만 다양한 조건이 같은 증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남성잡지 ‘멘즈헬스’ 인터넷판에서 피부과 전문의 사우랍 싱 박사의 조언으로 가려운 두피를 유발하는 원인과 […]

발 건강에 대한 잘못된 속설과 발 관리법 6가지

  티눈, 물에 불린다고 빠지지 않아 다가올 여름을 건강하게 보내려면 발 건강에 신경을 써야 한다. 미국 템플대학교 족부의학 정형외과 트레이시 블라호빅 박사는 “발을 건강하게 하려면 발에 대한 속설들을 맹신하지 말고 수시로 발 상태를 점검해 보라”고 말했다. 헬스데이뉴스가 블라호빅 박사의 의견을 토대로 발 건강과 관련된 속설 6가지의 잘못된 점과 발 관리법에 대해 소개했다.         ◆발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바를 필요가 […]

배탈, 두통… 부엌에서 치료한다?

    머리가 아프면 당장 진통제에 손이 가고 피부가 가려우면 바로 연고를 찾게 된다. 이렇게 가벼운 증상에도 상비약을 떠올리지만 일상에서 쓰는 식품 중에서도 찾을 수 있다.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 프리벤션닷컴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부엌에 있는 ‘자연의 약’과 치료 가능한 질병을 소개했다.   ◆배탈: 생강 생강은 위통 완화제로 알려져 있는데 정말이다. 멀미, 입덧 등 가벼운 위장질환을 가라앉히는데 큰 효과가 있다. 차를 […]

몸에서 악취가 나는 뜻밖의 이유 5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누구나 몸에서 냄새가 난다. 피부 표면의 박테리아나 곰팡이가 땀과 각질, 때와 엉겨 냄새를 만든다. 문제는 타인이 내 체취를 고약하다고 느낄 때다. 나쁜 체취를 만드는 의외의 이유를 미국 건강 매체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귀 무좀 = 외이도 등 귀 내부에 곰팡이가 생기면 나쁜 냄새가 난다. 평소보다 귀지가 많아지고 퀴퀴한 냄새가 난다면 외이도 […]

매해 재발하는 성가신 질환, ‘무좀’에 대한 모든 것

  무좀은 왜 해마다 비슷한 부위에 재발할까. 무좀은 완치할 수 없는 질병일까. 기온이 오르면 무좀균이 활동하기 좋은 여건이 돼 무좀 예방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각종 건강정보 사이트 자료를 토대로 성가신 질환의 하나로 꼽히는 무좀에 대해 알아본다.   무좀은 피부사상균(곰팡이)에 의해 발생하는 감염성 피부질환이다. 무좀균은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게 된다. 때문에 더울 때 무좀에 걸릴 확률이 가장 높다. 무좀은 발뿐만 아니라 손발톱과 사타구니, 머리, 손 등 […]

냄새나고 간지러운 발 방치하면, ○○ 된다!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아침부터 차차 흐려지겠다. 인천과 경기 서해안을 시작으로 오후에 비가 시작되어, 밤에는 수도권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기온은 따뜻한 남서풍의 영향으로 평년보다 높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10도, 낮 최고기온은 14~21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무좀은 계절의 영향을 많이 받는 질병으로 ‘백선균’이라는 곰팡이에 의해 발생한다. 봄이 찾아오고 습도와 온도가 상승하면 곰팡이 증식도 늘어난다. 여름에 발병하는 경우가 […]

끈질긴 무좀, 더 늦기 전에 잡아야 하는 이유

  겨울동안 각질 속에 숨어있던 무좀균은 날씨가 풀리는 봄이 오면 다시 올라오기 시작한다. 봄부터 시작되어 여름에 기승을 부리는 지긋지긋한 무좀, 어떻게 치료해야 할까?   무좀은 발가락 사이, 발바닥 등이 곰팡이의 일종인 피부사상균에 감염돼 일어나는 감염성 질환이다. 피부사상균은 고온 다습한 환경에서 번식이 왕성해 여름철, 특히 장마철에 기승을 부린다.       전문가들은 “습도와 기온이 모두 낮은 날씨에 무좀균이 상대적으로 약해지기 때문에 치료하기 좋은 […]

족저근막염, 무지외반증… 발이 왜?

  맞지 않는 신발 등 여러 가지 이유로 발이 장기간 자극을 받으면 발 모양이 휘어지거나 발톱이 살을 파고드는 등 발 변형이 일어날 수 있다. 변형이 일어난 발에서는 통증이 일어나기 쉽다. 증가하고 있는 발병에 대해 알아본다.       바쁜 현대인, 발이 아프다 발의 무리한 사용과 잦은 충격으로 인해 발바닥에 분포한 섬유 띠에 염증이 생기는 족저근막염은 최근 큰 폭으로 […]

피해야 할 잘못된 샤워 습관 4

  샤워를 하면서 얼굴을 씻거나 목욕 수세미 등을 잘못 사용하면 건강에 나쁜 영향을 끼치는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피해야 할 잘못된 샤워 습관 4가지를 소개했다.       ◆샤워를 하면서 얼굴을 씻는다 샤워를 하면서 얼굴을 씻으면 동시에 두 가지 일을 해결할 수 있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렇게 하면 얼굴 피부를 망칠 수 있다.   미국의 피부 관리 전문가인 케이 스콧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