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지켐생명과학 “‘EC-18’에서 비알콜성 지방간염 치료 효과”

[사진=엔지캠생명과학]
엔지켐생명과학은 신약개발물질 ‘EC-18’이 당뇨 및 지방간 유발 동물모델에서 혈당조절에 관여하는 췌장 베타세포를 보호해, 비정상적인 혈중 인슐린과 당의 수준을 정상으로 개선시킨다는 연구결과를 확인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엔지켐생명과학이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공동으로 실시했으며, 국제적 학술지(Molecular and Cellular Biology)에 게재될 예정이다.

엔지켐생명과학 측은 “당뇨 및 지방간 유발 동물시험을 실시한 결과, EC-18을 투여한 췌장 베타세포주는 대조군 대비 세포사멸이 유의하게 감소했다”며 “당뇨질환 동물모델에서도 대조군에 비해 베타세포의 보호효과가 우수했고, 혈당 및 인슐린의 수준을 정상치에 근접하게 회복시켜 당뇨질환의 증상을 개선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즉, EC-18이 베타세포에서 포도당 수용체인 GLUT2의 발현을 조절함으로써 과도한 당의 유입으로 인한 베타세포 손상을 막고, 그 결과 혈당과 인슐린 수치를 정상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근육에서 인슐린 의존적으로 지방대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효소인 지단백질지방분해효소(LPL) 활성이 유지되어, 이로 인해 근소실이 호전됐다.

김명환 서울아산병원 교수는 “EC-18이 베타세포를 보호해서 인슐린 분비를 정상화하고, 이로 인해 LPL 활성이 유지되어, 근육과 지방조직에서의 지방흡수가 정상적으로 일어났고, 간에서의 지방축적이 발생하지 않은 것”이라며 “베타세포 손상을 막는 새로운 작용 기전이 확인된 것으로 당뇨는 물론 비알콜성지방간염(NASH) 치료제로 효과가 있음을 입증한 것”라고 말했다.

한편, 엔지켐생명과학은 동일 질환 모델에서 얻은 지방간에서의 EC-18 효과에 대한 연구결과가 간 질환 분야 세계 최고 권위의 학술단체인 미국간학회(AASLD)에서 발표 연제로 선정돼 오는 11월 11일(미국시간) 전세계에 연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