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전호흡 효과, 의학적으로 입증됐다

삼성서울병원 연구팀, 초음파 검사로…

단전호흡이 혈액순환을 도와,인체 세포에 산소와 영양분을 더 많이 공급해 준다는

사실이 삼성서울병원 의료진의 연구 결과 입증됐다.

성균관대 의대 삼성서울병원 심장혈관센터 홍경표 교수팀은 최근 단전호흡을 평균

9.6년 수련한 남녀 20명(남자 11명, 여자 9명)의 심장 초음파 검사를 하면서 호흡에

따라 대정맥의 지름이 얼마나 변화하는지 측정, 이를 일반인의 경우와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단전호흡 수련자는 1분 당 약 10회 숨을 들이마실 때 대정맥 지름이 48%

줄어 들었다. 특히 이들이 1분 당 약 10회에 걸쳐 단전호흡을 할 경우엔 대정맥 지름이

62%나 줄어 들었다. 이에 비해 일반인의 경우엔 1분 당 약 10회 숨을 들이마실 때

대정맥 지름이 26% 줄어드는 데 그쳤다.

대정맥 지름이 줄어드는 만큼, 정맥의 피를 더 빨리 심장으로 빨아들여 혈액순환이

빨라진다. 이에 따라 같은 시간에 피가 더 자주 순환돼 산소와 영양분을 각 세포에

더 많이 공급할 수 있다.

홍경표 교수는 11일 “최근 미국 등 서구권에서도 웰빙 열풍에 따라 단전호흡,

명상요법, 요가 등이 많이 유행하고 있는데, 그동안 이들 요법의 정신건강 효과에

주목했지만 신체적으로도 건강에 유익하다는 것을 실제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그는 “ 일반인들이 생활습관의 작은 변화를 통해 좀더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관련 연구가 더욱 활발히 펼쳐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단전호흡은 배를 내밀며 숨을 느리게 들이쉬다 그 상태에서 잠시 멈춘 (흡지,吸止)

뒤,천천히 숨을 내쉬는 방식으로 한다. 숙련되면 1분에 1회 호흡할 정도로 늦출 수

있으며, 느린 호흡 때 멈추는 순간에도 기도가 열려 있어 산소가 지속적으로 공급된다.

심부전 등 심장질환자는 심장 수축력이 약해 혈액순환이 느려지는데, 이번 연구는

특정 호흡법에 의해 혈액순환이 빨라질 가능성을 확인한 것이다. 단전호흡을 할 때

복부와 다리의 정맥이 모여 심장으로 흐르는 하대정맥(IVC, inferior vena cava)의

지름이 일반 호흡 때보다 더 많이 줄어들어 혈액순환을 가속화한다는 사실을 입증한

것. 이번 연구 결과는 대체의학지(The Journal of Alternative and Complementary

Medicine) 최근호에 실렸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