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혈전증

몸의 큰 ‘재산’… “건강할 때 허벅지 근력 키워라”

우리 몸의 가장 큰 '재산' 중의 하나가 근육이다. 건강한 사람이라도 40세 이후 근육이 감소한다. 심하면 매년 1%씩 줄어드는 사람도 있다. 근육이 부실하면 당뇨병 등 성인병에 걸리기 쉽고 낙상사고의 위험도 높다. 갑작스런 사고나 병으로 입원해도 근육이 튼튼한 사람은 회복 속도가 빠르다. 오래 투병하는 암…

백신 접종보다 감염 시 혈액질환 발생 위험 훨씬 커

백신을 접종 받았을 때보다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 혈액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훨씬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해 12월부터 올 4월까지 영국에서 예방 접종을 받은 3000만 명을 분석한 결과다. ≪영국의학저널(BMJ)≫에 새로 실린 이번 연구는 백신 1회 접종을 받은 사람들과 코로나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혈전을 비롯한…

무심코 먹는 ‘비타민 E’… 혈전증 우려

요즘 비타민 E가 치매 예방에도 좋다며 복용하는 사람이 있다고 한다. 비타민 E는 난임 여성이나 어깨, 목 결림, 팔 다리 저림 및 냉증 등 말초 순환 기능 장애를 겪는 갱년기 여성을 위한 약품으로 나와 있다. 문제는 의사의 처방전 없이도 환자가 직접 선택할 수 있는 일반 의약품이라는 점이다. 일반 의약품은…

A형과 B형, O형보다 혈전 위험 크다?

혈전은 혈관 속에서 피가 굳어서 된 조그마한 핏덩이를 말합니다. 이런 혈전에 의해 발생되는 질환이 혈전증이죠. 혈전증은 혈전색전증이라고도 하며, 특히 혈전에 의하여 혈관이 막혀 발생하는 질환을 일컫습니다. 혈전증으로 발생할 수 있는 질환으로는 급성 심근 경색증, 뇌졸중, 폐 혈전증, …

코로나 감염돼도 혈전 발생…백신 접종 딜레마 봉착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돼도, 뇌 혈전증이 나타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적이 있는 사람의 뇌에 혈전이 발생할 확률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후 혈전이 발생할 확률보다 8배 높다는 것이다. 영국 옥스퍼드대학교는 15일 아직 상호 심사를 받지 않은 프리프린트 논문을 통해 이러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러시아 백신은 안전할까? AZ·얀센과 ‘백신 플랫폼’ 동일

최근 아스트라제네카(AZ)와 얀센 백신이 '혈전 논란'을 빚으며, 전 연령층 혹은 일부 연령층에서 접종이 잠정 중단됐다. 두 코로나19 백신은 '아데노바이러스 백터'라는 동일한 백신 플랫폼으로 개발됐다. 이 같은 플랫폼으로 개발된 또 다른 백신은 러시아 백신인 '스푸트니크V'다. 이로 인해 스푸트니크V는 혈전 부작용으로부터 자유로운지 의문을…

AZ 백신 접종 보류한 ‘국가별’ 공식 입장은?

국제 보건 기구들이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이점을 강조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국가들은 여전히 접종 중단 조치를 유지하고 있다. 유럽의약품청(EMA)은 16일 AZ 백신이 혈전을 일으킨다는 근거는 확인되지 않았으며, 백신 접종은 리스크보다 혜택이 크다고 재차 강조했다. 백신 접종 후 혈전이 발생할 확률은 일반 인구 집단에서 자연…

키 크면 하지정맥류 위험 높아 (연구)

40만 명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키 큰 사람이 하지정맥류에 걸릴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스탠퍼드 대학교 의과 대학 연구팀은 40만 명의 유전자를 분석한 대규모 연구를 통해 이런 상관관계를 밝혀냈다고 24일(현지 시간) 발표했다. 연구팀은 머신 러닝을 통해 하지정맥류 위험 인자를 찾는 영국 바이오뱅크 데이터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