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구강질환

치아, 잇몸 등… 입이 말해주는 건강 상태 8

입안 건강...심장병, 골다공증, 빈혈증 등과 연관 치아나 잇몸 등에 문제 생겨 ‘입은 건강에 대해 속이지 않는다’라는 말이 있다. 치아와 잇몸 등의 입안 상태를 보면 그 사람의 전반적인 건강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는 뜻이다. 미국의 건강·의료 정보 사이트 ‘웹 엠디(Web MD)’가 입이 말해주는 건강 상황 8가지를…

페퍼민트 차의 놀라운 효능…부작용은?

차는 다양한 건강상 이점과 연관성이 있다. 체중 감량을 촉진하고 신진대사를 높이는 홍차, 간과 세포 건강을 위한 민들레 차 등 차의 종류 마다 다른 장점을 제공한다. 특히 껌 치약 등에 사용하는 페퍼민트로 만든 차의 경우 과학적 연구로 입증된 다양한 효능이 있다. 페퍼민트 차와 오일은 고대 그리스, 로마, 이집트로 거슬러 올라갈 정도로 오랜 시간…

단내, 썩은 내… 입 냄새로 보는 질병의 징후 6

입 냄새는 칫솔질을 안 했을 때만 날까? 그보다는 구강질환이 있거나 다른 내장기관에 질병이 있을 때 보다 심각한 냄새가 난다. 사람이 원래 가지고 있는 생리적인 냄새 외에 질병의 징후를 나타내는 냄새가 따로 있다는 것이다. 이를 잘 닦고 관리해도 입을 통해 안 좋은 냄새가 올라올 수 있다는 것이다. 일본의…

치은염-치주염-치수염, 비슷한 듯 달라

입안에 생기는 질환들 중 이름이 비슷해 헷갈리는 병들이 있다. 각기 다른 질환이지만 같은 병으로 착각하거나 구분이 잘 안 되는 경우다. 치은염, 치주염, 치수염이 그렇다. 증세를 방치하면 병을 키우기 쉬운 질환들인 만큼 구분이 필요하다. ◆ 치은염 - 붉은 잇몸과 통증 치은은 우리가 흔히 잇몸이라고 부르는 부위다.…

면역력 강화하는 방법 5

면역력을 높이는 일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세가 누그러지지 않고 있는데다 점점 추워지는 계절이기 때문이다. 면역은 생물이 감염이나 질병으로부터 대항하여 병원균을 죽이거나 무력화하는 작용, 또는 그 상태를 말한다. 즉, 면역력은 외부에서 들어온 병원균에…

임플란트로 다시 찾은 치아, 올바른 관리법은?

치과 임플란트 건강보험의 적용 대상이 만 65세 이상으로 확대돼 치아상실로 인해 어려움을 겪던 많은 이들이 다시금 씹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게 됐다. 음식 등을 씹는 저작운동은 음식의 맛을 느끼게 해줄 뿐만 아니라, 뇌로 가는 혈류량을 증가시켜 뇌기능 향상을 통해 집중력과 기억력을 높이고 더 나아가 노인들의 치매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손톱이 잘 깨지면… 뼈 건강 위험 신호 3

골조소증, 뼈엉성증으로도 불리는 골다공증은 뼈에 구멍이 ‘숭숭숭’ 있는 병을 말한다. 이런 골다공증은 노인 질환으로 인식돼 젊은 사람들의 관심 밖 문제가 되곤 한다. 하지만 뼈 건강은 노인만의 문제가 아니다. 척추, 엉덩이, 팔 등에서 일어나는 골절은 주로 65세 이상 인구에게서 많다. 하지만…

혓바늘, 입 냄새… 구강 건강 관리법 7

몸이 피곤하면 잠만 쏟아지는 게 아니다. 피곤하면 몸에 면역력이 떨어지게 되고 바로 입술에 물집이 잡히거나 입안이 헐게 된다. 특히 요즘 같은 간절기에는 큰 일교차로 인해 우리 몸 여러 기관이 에너지를 과다하게 소모하면서 면역 세포 기능이 떨어지게 된다. 건조하고 찬바람이 많이 부는 날씨는 피부에서…

치아가 납작…이갈이 여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코로나 사태 이후 스트레스에서 기인한 구강질환 환자들이 늘어났다. 이를 악물거나 가는 등의 습관으로 치아 균열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것. 충전재가 깨지거나 치아 골절이 발생해 치과를 찾는 사람들이 늘었다. 실직, 재정적 어려움,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 등의 복합적인 요인으로 불안감, 스트레스 등이 증폭돼 치아 상태가 망가지고 있는 것.…

충치, 치주염… 주요 구강질환 5가지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는다는 말이 있듯이 증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루고 미루다 치과를 찾으면 병을 키우는 것과 같다. 충치, 잇몸병 등 주요 구강질환 역시 초기에 알고 치료를 해주어야 한다. 1. 충치(치아우식증) 흔히 충치로 알려진 치아우식증은 초기진료 시기를 놓쳐 증상이 심해지면 …

장애인 95% 이상이 구강질환으로 고통…주기적으로 검진받아야

구강관리는 단순히 음식물을 잘 섭취하기 위한 것만은 아니다. 치주질환은 주로 세균이나 세균 유래 물질에 의해 발병하는데, 발병 후 세균이 혈류내로 침투해 당뇨, 심혈관질환, 암 등을 포함한 심각한 전신질환을 일으킬 수도 있기 때문이다. 비장애인에게도 쉽지 않은 구강관리는 스스로 치아관리가 어려운 장애인에게는 더욱 커다란 난관이다. 전국 등록 장애인…

안면비대칭, 기억력저하.. 구강호흡, 어떻게 교정할까?

미세먼지나 건조한 공기 때문에 코가 막히면 자연스레 입으로 호흡하게 된다. 비염 환자 뿐 아니라 단순히 입을 벌리는 습관이 있거나 수면 중 저절로 입이 벌어지는 사람은 자신도 모르게 구강호흡에 익숙해진다. 대부분 이를 대수롭지 않게 여겨 방치하기 쉽다. 하지만 구강호흡은 안면기형이나 기억력 저하까지 불러올 수 있어 반드시 교정해야 한다. 안면비대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