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건조

인공눈물은 처음 1~2방울은 사용하지 않고 버리고, 1일 점안 횟수 2~6회를 지켜 사용해야 한다.

[이거 맞아?] 인공눈물, 오히려 눈 더 건조하게 만든다?

뜨거운 자외선에 주르륵 땀이 흐르는 초여름 날씨가 시작됐다. 눈에 땀이라도 들어가면 시야가 흐려지고 통증에 눈을 한껏 비비게 된다. 급히 인공눈물로 깨끗하게 씻어보는데… 잠깐, 인공눈물을 뜯어서 바로 사용하면 안 된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표한 〈일회용 점안제 안전관리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용기 파편의 제거를 위해 처음 1~2방울은 사용하지 않고…

일부 전문가들 "매일 샤워는 사회적 낙인에 의한 것"...건강과는 크게 관련 없으며 개인의 위생에 따라 하라는 주장

“매일 샤워 안해도 돼”…샤워 횟수, 건강과 무관하다고?

우리나라에서는 대부분이 매일 샤워를 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여기지만, 바다 건너 많은 국가에서는 아직도 매일 샤워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실제로 할리우드 배우 제이크 질렌할부터 밀라 쿠니스까지 유명 인사들이 샤워를 매일 하지 않는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수많은 전문가들 또한 결코 샤워를 매일 할 필요가 없으며, 그런 인식은 사회적으로 받아들여지는 관행일…

맥도날드 빅맥 1년 3주 그대로 둔 실험...곰팡이 없이 양상추도 녹색 그대로. 맥도날드측 2020년 성명통해 "건조한 환경 탓"이라 일축

“불멸의 빅맥?” 또 논란…1년 놔둔 햄버거가 안 썩는 이유는?

맥도날드 빅맥의 불멸설이 또 등장했다. 한 영국 여성이 빅맥을 먹지 않고 1년간 방치한 결과 부패되지 않은 채 남아있다는 영상을 공개하고 나서부터다. 영국에서 의학 약초학자 나 아델리 초파니가 자신의 틱톡에서 "세월의 힘을 견뎌낸 빅맥"을 소개한 영상이 최근 3백만뷰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초파니는 지난해인 2023년 2월 2일 맥도날드의…

뜨거운 물 피하고, 손소독제 등 '적당히'...수시로 핸드크림 바르는 등 관리 중요

“거칠고 주름져” 얼굴보다 빨리 늙었네…손 노화 막으려면?

 손은 매일 바쁘게 움직이며 여러 자극에 고스란히 노출된 채 살아가고 있다. 수시로 씻고 설거지, 빨래, 목욕 등 여러 일을 매일 하다 보니 쉽게 거칠어지고 빠르게 늙는다. 손의 노화 속도를 늦추고 조금이라도 더 촉촉함을 유지하려면 어떤 노력이 필요할까. 미국 라이프 월간지 '리얼심플(Real Simple)'은 부드러운 손을 만들려면 피부 손상과…

[오늘의 건강]

환절기 잦은 코피도 미세먼지 때문?

전국적으로 구름이 많은 가운데 오후부터 밤사이 전라남도 내륙 지역에 5~10mm의 비가 내리겠고, 광주와 전라북도 내륙 지역에는 5mm 안팎의 비가 내리겠다. 아침 최저 기온은 5~12도, 낮 최고 기온은 11~ 21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건조한 환절기에는 코피를 자주 흘릴 수 있다. 낮은 습도로 인해 건조해진 코 점막이 저절로 찢어지면서…

비누보다는 클렌저, 욕조 목욕 보다는 샤워, 발 뒷꿈치 각질 관리도 중요

“혹시 비누 사용?” 피부 더 푸석하게 만들어, 왜?

자꾸만 피부가 건조해지고 심지어 가려워 불편한 경우가 있다. 이 괴로움에서 벗어나려면 예민하고 건조해진 피부를 어떻게 달래줘야 하는 걸까? 미국 건강정보매체 '에브리데이헬스(Everyday Health)'는 존스홉킨스대 피부과 전문의 발언을 인용해 만성 가려움증으로 고통받는 이의 삶의 질이 뇌졸중을 경험한 사람과 맞먹는다고 강조하고 피부 진정을 위한 일상…

감기 등 감염 외 위산 역류, 알레르기, 천식, 건조한 공기와 탈수증 등 원인

“감기 때문 아냐?”…목이 간질간질 의외로 ‘이 탓’ 많아

누구나 목이 간질간질하고 이물감이 있어 불편한 경험이 한 번 쯤은 있다. 목 간질거리는 것은 여러 원인으로 생길 수 있는 흔한 증상이지만 증상이 심각하거나 오래 지속될 경우 암 같은 심각한 질환의 징후일 수 있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간질거리는 느낌과 다른 증상, 지속시간 등을 관찰하고 간지러움을 유발하는 원인을 잘 파악하면 적절한 대처 방법을 쉽게 알…

[오늘의 건강]

겨울철 비늘처럼 일어난 각질, 박박 밀어도 될까?

전국 곳곳에는 눈이나 비가 내리겠다. 제주도에는 5~15㎝ 적설, 10~40㎜ 강수량이 예상된다. 강원도에도 1~3㎝ 눈이나 5㎜ 미만 비가 내리겠다. 아침 최저 기온은 -3~5도, 낮 최고 기온은 4~11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춥고 건조한 날씨는 피부에도 변화를 일으킨다. 단순히 건조한 것을 넘어 오돌토돌 닭살처럼 돋아나거나 뱀살처럼 쩍쩍…

건선, 방치하면 관절염, 심혈관계 질환으로 번져...보습, 금연, 운동 등 중

“흰 각질이 우수수”…건선 있으면 관절도 위험하다?

건선은 각질이 겹겹이 쌓여 피부가 하얗게 일어나거나 붉어지는 만성 피부병이다. 건초하고 추운 날씨 탓에 겨울에 증상이 더 도드라진다는 특징이 있다. 이 병은 단순 피부 질환이 아닌 자가면역질환다. 방치할 시 다른 기관에 염증을 일으켜 관절염, 심혈관 질환, 장 질환 등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2021년 기준 피부건선 환자 수는…

공간 분리하거나 최소 2.5m 거리 둬야

[많건부] 가습기와 공기청정기 같이 써도 될까?

가습기는 겨울철 난방으로 인한 실내 건조를 해결해주는 고마운 물건입니다. 하지만 항상 물이 담겨있으므로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세균과 곰팡이를 뿜어내는 괴물로 돌변할 수 있죠. 겨울철 꼭 알아둬야 할 똑똑한 가습기 사용법을 정리했습니다. 먼저 가습기에 넣는 물은 정수기 물이 아닌 수돗물을 사용하는 게 좋습니다. 수돗물에는 세균 번식을 줄이기…

전문가들 “비립종이나 다래끼 발생 위험 높일 수 있어”

“눈에 바세린을 슥슥?” 화장 잘 된다는데…과연 괜찮을까?

화장 전 눈가에 바셀린을 바르는 화장법이 화제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젊은층을 중심으로 눈화장 전에 바셀린을 이용하는 방법이 유행하고 있다. 면봉에 바세린을 묻혀 아이라인 그리듯 눈꼬리 등에 바르는 것이다. 이 방법은 눈 화장이 지워지지 않게 오래 유지할 수 있고 건조함을 막는 등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수많은…

[셀럽헬스] 방송인 박지윤, 피부묘기증 앓는다고 고백

”긁는대로 피부에 자국“…박지윤이 앓는 피부묘기증이란?

방송인 박지윤이 피부묘기증을 앓고 있다고 밝혔다. 박지윤은 최근 자신의 SNS에 사진과 함께 피부묘기증 환자라고 고백했다. 사진 속 박지윤의 피부는 무언가에 긁힌 것처럼 울긋불긋한 자국이 있는 모습이다. 박지윤은 “출산 직후 (증상이) 생겼는데 미친 듯이 가려워서 긁고 나면 고양이가 할퀸 듯 자국이 선명하게 남는다”며 “사실 매일 항히스타민제를…

캠핑카 온수기 고장나 샤워 미뤄...전문가들 "매일 샤워 불필요"

“1일 1샤워는 필수인데”…6주 동안 안씻은 女, 사연은?

약 한 달 반 동안 샤워하지 않은 여성 사연이 화제다. 최근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제시 뮬러(41)는 캠핑카를 타고 도로에서 생활하면서 6주 동안 샤워하지 않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캠핑카의 온수기가 고장나 샤워를 자주 할 수 없었던 것이다. 원하는 때마다 따뜻한 물을 사용할 수 없자 그는 샤워를 우선순위에서 배제했다. 대신 주유소 화장실 등…

[오늘의 건강]

립밤 발라도 트는 입술, 알고 보니 만성 염증?

서해상으로 이동하는 고기압 영향권에 들며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권에 들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9~1도, 낮 최고기온은 3~10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겨울철에는 입술도 쉽게 트고 갈라져 립밤을 찾게 된다. 하지만 충분한 보습을 해도 차도가 없다면 입술에 생기는 만성 염증인 ‘구순염’을 의심해야 한다. 구순염은 종류가 여러…

[셀럽헬스] 배우 황신혜 피부 관리법 공개

“얼굴 육각존을 지켜라” 60대 황신혜 꿀피부…육각존 뭐지?

올해 60세인 배우 황신혜가 피부 관리법을 공개했다. 피부에 많은 걸 바르기보단 ‘육각존’을 중심으로 관리하는 방법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밝혔다. 영상 속에서 황신혜는 “사실 피부에 많은 걸 바르지 않는다”며 “동안 얼굴 피부의 핵심인 육각존을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육각존은 이마, 눈밑, 눈꼬리, 입꼬리, 입가, 턱 라인으로,…

단지형 립밤은 손의 세균이 입술과 립밤 자체에 전달돼...스패출러 등에 덜어 써야

손으로 문질러 립밤 바르면?… “입술에 세균을 바르셨네요”

입술은 신체 피부 중 가장 연약한 부위다. 춥고 건조한 겨울철, 바싹 마른 입술을 보호하려면 립밤은 필수다. 립밤은 입술을 촉촉하게 유지해 트거나 갈라지는 걸 막는다. 입술 보호제 역할을 하는 립밤이지만 잘못 바르면 입술 건강을 해칠 수 있다. 립밤을 손으로 쓱 바른다면 특히 주의해야 한다. 입술에 염증, 물집 등을 유발하는 흔한 경로는 립밤 사용 시…

향이 없고 자극이 적은 제품이 좋아...수분 관련 성분 꼼꼼하게 확인해야

“가격표 말고 성분표 보라”…보습제 어떻게 골라야 할까?

추운 겨울, 부쩍 건조해진 피부, 특히 건성 피부라면 피부가 당기고 가려워 고통스러울 수 있다. 실내 온도를 줄이고 가습기도 틀었지만 이것만으로는 촉촉한 피부를 유지하기에 역부족이다. 깨끗하고 촉촉한 피부를 지키려면 자극이 적은 좋은 '보습제'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피부 보호를 위해 중요한 것은 바로 피부 장벽이다. 피부 장벽은…

난방 약하게, 물 많이 마셔 '촉촉하게'...화장할 때도 세심한 주의 필요해

겨울되니 더 뻑뻑해진 눈…자주 비비면 상처 날까?

차갑고 건조한 공기, 눈이나 얼음에서 반사되는 자외선 등의 영향으로 겨울이 되면 눈이 쉽게 가렵고 더 많은 자극을 받을 수 있다. 이러한 이유에서 눈 건강을 지키는 일상 습관 관리와 개선이 겨울이 되면 특히 중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미국 건강정보매체 ‘에브리데이헬스(Everyday Health)’와 추운 겨울 내내 눈을 건강하게 지키기 위한 생활…

[오늘의 건강]

점점 두꺼워지는 발 각질, 알고 보니 무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다시 영하권으로 떨어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6~5도, 낮 최고기온은 7~13도로로 예보됐다.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이상 벌어지는 곳이 있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겠다. 오늘의 건강= 춥고 건조한 겨울에는 발에도 각질이 일어나기 쉽다. 보습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발뒤꿈치가 쩍쩍…

혈액 응고 돕는 항응고제가 가려움증 완화 시켜 줘

여기저기 가려운 이유…박테리아가 침투했다?

가려움증은 다양한 피부 질환의 흔한 증상이다. 지금까지 과학자들은 습진과 같은 피부 질환이 있는 사람의 지속적인 가려움증이 염증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가려움증이 완전히 다른 메커니즘에 의해 유발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학술지 《셀(Cell)》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가려움증은 피부에서 흔히 발견되는 무해한 박테리아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