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1분기 매출 1284억 원…119.7%↑

셀트리온헬스케어가 2018년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584억 원) 대비 119.7% 증가한 1284억 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가 공시한 ‘2018년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1284억 원, 영업이익은 84억 원, 당기순이익은 605억 원을 달성했다.

매출은 램시마의 유럽 시장 및 파머징(Pharmerging) 시장에 대한 판매 확대와 트룩시마의 성공적인 유럽 시장 안착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584억원 대비 119.7%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트룩시마와 허쥬마에 대한 마케팅 비용 증가와 해외 직접판매 활동 강화에 따른 해외법인 비용이 증가했음에도 매출 규모가 증가하면서 영업손실에서 84억 원의 영업이익로 전환됐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번 1분기 실적은 셀트리온 그룹의 세 번째 주력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성분명 : 트라스투주맙) 첫 유럽 매출이 반영된 결과”라며 “향후 램시마(성분명 : 인플릭시맵)ㆍ트룩시마(성분명 : 리툭시맙) 등 3개 제품 매출 믹스를 통한 안정적인 실적 성장이 전망된다”고 말했다.

더욱이 유럽 의약품 시장의 1분기는 비수기에 속한다. 주요 의약품 입찰이 2분기 이후에 몰려 있기 때문인데,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매출 대부분이 유럽에서 발생함에도 비수기인 1분기에 인상적인 매출을 기록하면서 바이오시밀러 3총사의 시장 안착이 입증됐다는 평가다.

또한 업계에서는 유방암과 위암 치료에 쓰이는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의약품 허쥬마의 유럽 매출이 이번 실적에 처음으로 반영된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유럽에서 판매 국가가 지속적으로 확대될 예정인 허쥬마 성장을 토대로 셀트리온헬스케어 매출이 올 1분기를 기점으로 대폭 증대할 것이란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트룩시마가 유럽에서 빠른 속도로 시장을 선점해 나가고 있고, 최근 바이오시밀러 우호 정책들이 발표된 미국에서 올해 인플렉트라(램시마 화이자 제품명) 시장 확대가 기대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허쥬마가 이달 초 영국과 독일에서 처방이 시작됐고 2분기 내 유럽 주요 국가들에 런칭을 앞두고 있어 2018년 셀트리온헬스케어 실적은 기존 성과를 뛰어 넘어 그 어느 해보다 순항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