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고혈압·고지혈증 복합제 ‘로타칸’ 출시

녹십자(대표 허은철)는 고혈압·고지혈증 복합제 로타칸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로타칸은 고혈압 치료 성분인 칸데사르탄과 고지혈증 치료 성분인 로수바스타틴을 결합한 복합제이다.

칸데사르탄은 혈관을 수축하는 물질 분비를 막아 혈압 강하에 탁월한 효과가 있으며, 로수바스타틴은 나쁜 지방 성분인 LDL-C(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 수치를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

로타칸은 고혈압과 고지혈증에 각각 특징 있는 단일제 성분을 조합해 1일 1회 복용만으로 고혈압과 고지혈증에 동시 치료 효과를 나타낸다. 이와 같은 복합제가 다양한 성분과 용량으로 출시됨에 따라 의료진의 선택의 폭이 늘어나고, 환자의 복용 편의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녹십자 관계자는 “로타칸 출시로 고중성 지방 혈증 치료제 리피딜슈프라, 복합형 고지혈증 치료제 콜립·다비듀오 등과 함께 대사증후군 치료제 라인업이 강화됐다”며 “앞으로도 대사증후군 치료제 중심으로 처방 의약품 제품군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로타칸은 5/8㎎, 10/8㎎, 10/16㎎, 20/32㎎ 네 가지 용량으로 출시됐으며, 식사와 관계없이 하루 한 번 복용하면 된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