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 중단’ 한미 당뇨 비만 신약, 새 임상 시작

지난해 11월 임상 시험이 중단됐던 한미약품의 당뇨·비만 바이오 신약이 새로운 임상을 시작한다.

한미약품(대표이사 권세창, 우종수)은 9일 얀센이 JNJ-64565111(한미 과제명 HM12525A) 임상 1상을 최근 종료했으며, 올해 하반기에 동일한 물질과 적응증에 근거한 더 진전된 새 임상 1상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공시했다.

JNJ-64565111의 권리를 보유한 다국적 제약사 얀센은 임상 약 생산 지연 문제가 해결됨에 따라 올해 하반기에 새 임상을 시작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앞서 국제 임상 시험 등록 사이트 ‘Clinical Trials’는 8일 밤(한국 시간) “얀센 JNJ-64565111의 기존 임상 1상이 종료됐다”고 표기했다.

한미약품은 “얀센이 올해 하반기에 새 임상 1상을 시작하기 위해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임상 허가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Clinical Trials는 새 임상 허가 후 첫 임상 환자에게 임상약이 투약될 때 새 임상 페이지를 만든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이 임상 약의 ‘생산 관련 지연(manufacturing-related delay)’ 이슈가 해소됐고, 기존 임상을 통해 안전성이 확인됐기 때문에 새 임상을 시작하는 것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얀센은 2015년 11월 한미약품과 JNJ-64565111의 권리를 넘겨받는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임상 1상을 진행해오다 작년 11월말 생산 관련 지연 문제로 임상 환자 모집을 일시 유예(Suspended)했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