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억원 규모 ‘글로벌 헬스케어 펀드’ 출범

정부가 1500억원 규모의 ‘글로벌 헬스케어 펀드’ 조성을 마치고, 올해 제약과 의료기기, 화장품 등 보건의료 제품과 의료기관의 해외진출 등에 특화해 투자한다. 보건복지부는 25일 펀드 결성총회를 통해 “복지부가 3백억원, KB인베스트먼트와 솔리더스인베스트먼트 등 민간 10개 기관이 1200억원을 출자하기로 결정해 총 1500억원 규모의 글로벌 헬스케어 펀드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013년부터 제약과 의료기기, 의료기관 해외진출 등 보건의료산업에 대해 공공펀드를 조성하고 있다. 공공펀드를 통해 성공사례를 만들고, 민간투자 활성화의 마중물로 쓰겠다는 것이다. 지난 2013년에 1천억원 규모의 제1호 제약펀드를 시작으로, 이듬해 1350억원 규모의 2호 제약펀드, 지난해 500억원 규모의 3호 한국의료 글로벌 진출 펀드를 따로 운용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고위험 장기투자, 시장형성 초기 등의 이유로 민간에서 이 분야에 자발적으로 투자하기 쉽지 않지만, 잘 육성하면 경제적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보건의료산업은 제조업보다 더 많은 부가가치와 고용을 유발할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글로벌 헬스케어 펀드는 보건의료 제품과 서비스로 주목적 투자대상이 나눠져 있던 기존 1~3호 펀드와 달리 제품과 서비스를 통합해 투자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고, 투자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에 따라 펀드 조성금액의 절반 이상은 제약과 의료기기, 화장품, CRO(임상시험수탁기관) 산업에 종사하는 기업에, 20% 이상은 해외진출 의료기관에 투자된다.

보건복지부는 이번 펀드를 한국벤처투자 형태로 조성해 기술력은 있지만, 자본력이 취약한 중소.벤처기업에 중점 투자하도록 했다. 펀드 운용기간도 8년으로 길게 정해 펀드 운용사가 장기적인 안목에서 투자할 수 있도록 했다. 운용기간은 추가적으로 2년 연장할 수 있다.

이동욱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지난해 8조원 규모의 한미약품 기술수출 계약 등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의료해외진출 및 외국인환자 유치 지원에 관한 법률이 연말에 제정돼 국제의료사업의 동력이 확충되는 등 고무적이었다”며 “이러한 시기에 업계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1500억원 규모의 펀드가 결성돼 기대가 크며, 정부도 바이오헬스 7대 강국 도약 의지를 천명한 만큼 이 펀드가 성공적으로 투자,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