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에 겁먹지 마라” 5년 생존율 92.3%

 

서울아산병원 유방암센터 조사

유방암 수술을 받은 환자의 5년 생존율이 지난 20년 새 20% 이상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서울아산병원 유방암센터 안세현·손병호·이종원 교수팀이 1989~2008년까지 유방암 수술을 받은 환자 1만1215명의 5년 생존율을 추적 관찰한 결과다.

그 결과, 2003~2008년 유방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은 92.3%로, 1989~1992년의 72%에 비해 20.3%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러한 생존율 수치는 미국, 유럽, 일본 등 선진국과 대등하거나 더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5년 생존율을 측정 기준으로 삼는 이유는 암 진단을 받은 후 5년간 생존하면 그 뒤의 생존곡선은 거의 평탄하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5년 생존율이 높아진 이유로 유방암 검진을 통한 암의 조기발견이 늘었다는 것을 우선 꼽을 수 있다”고 밝혔다.

전체 환자 중 검진으로 유방암을 발견한 비율은 1994년 5.7%에서 2010년 40.7%로 7배 이상 증가했고, 조기유방암(0~1기) 환자의 비율도 1994년 27.3%에서 2010년 54.1%로 2배 가까이 늘어났다.

또한 수술기법의 발달과 최신 항암제 개발로 2~4기 진행성 유방암의 생존율도 크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1989~1992년 유방암 3기의 5년 생존율은 39%였으나, 2003~2008년에는 79.9%로 무려 40%이상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서울아산병원 유방암센터는 국내에서 유방암 수술을 가장 많이 하는 곳으로 지난 2010년 이후 연평균 2000건의 수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989년 개원 이래 국내에서 처음으로 유방암 수술 2만 례를 달성한 바 있다.

안세현 서울아산병원 유방암센터장은 “단일의료기관으로 유방암 수술을 2만례 넘게 하고, 높은 생존율을 기록한 것은 미국 MD앤더슨 암병원 등 세계 유수 병원과 대등한 성적”이라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