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폐건강

비흡연 여성 폐암, 왜 늘까? 뜻밖의 위험요인들

흡연이 폐암을 유발한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런데 의외의 위험요인이 여성의 폐 건강을 위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달 미국 국립암연구소(NCI)에서 펴낸 저널(Journal of the National Cancer Institute)에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실렸다. 미국 밴더빌트 대학 메디컬센터의…

시달리는 ‘폐’에 좋은 먹을거리 9

폐(허파)는 호흡을 담당하는 필수적인 기관으로 공기의 들숨과 날숨을 통해 산소를 얻고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기관이다. 가슴우리 안에 위치하며 오른쪽, 왼쪽 허파로 한 쌍을 이룬다. 폐는 생명 현상 유지를 위하여 산소를 취하고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 또 폐에서는 체액 성분 또한 활발하게 상피세포를 통해 흡수…

‘숨’이 가쁜 뜻밖의 이유 5가지

심하게 운동을 하지 않았는데도 숨이 차고 호흡이 가빠지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심장이나 폐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징후일 수 있다. 그런데 심장이나 폐 질환만이 숨을 차게 만드는 원인은 아니다. '웹 엠디'가 호흡을 가쁘게 만드는 의외의 질환 5가지를 소개했다. 1.…

폐 건강 유지에 도움 되는 식품 8

우리 몸의 폐(허파)는 신체가 효율적으로 움직이는 데 있어 바퀴 안에 있는 톱니 같은 역할을 합니다. 산소를 공급하는 폐 기능이 떨어지면 폐렴이나, 만성폐쇄성 폐 질환(COPD), 천식 등 심각한 호흡기 질환 발생 위험이 증가하죠. 이런 질병들은 폐를 공격해 숨쉬기 힘들게 만듭니다. 이와…

폐 건강 지키는 먹거리 4

폐는 호흡을 담당하는 필수 기관으로 공기의 들숨과 날숨을 통해 산소를 얻고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기관입니다. 이런 폐 건강이 나빠지면 폐렴 및 폐결핵, 만성 폐쇄성 폐질환, 기관지 확장증과 폐색전증, 폐암 등에 걸릴 수 있죠. 폐 기능이 떨어지면 피부 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칩니다. 반면에 폐가 좋아지면 얼굴빛부터 달라집니다.…

임신 중 간접흡연, 아이 6세 때 폐기능 약화 (연구)

태아기 때 조금이라도 간접흡연에 노출된 아이는 6세가 됐을 때 폐 기능이 저하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브리검 앤 위민스 병원(Brigham and Women's Hospital) 및 하버드 의과대학의 한나 크니흐틸라 박사팀은 임신 기간과 영유아때 담배연기에 노출되는 것이 6세가 되었을 때 아이의 폐 기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