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영유아

접촉 외에 음식, 물로도 감염...손 깨끗히 씻고, 음식 잘 익혀 먹어야

“휴, 온종일 토하고 설사”…이 바이러스, 왜 이렇게 강할까?

심한 구토와 설사를 유발하는 겨울철 불청객, 노로바이러스 감염이 증가하고 있다. 지난달 27일 충북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올 1월부터 해당 연구원에 의뢰된 집단 식중독 의심환자가 지난해 동기 대비 2배 이상 늘고 해당 지역 내 의심환자의 노로바이러스 검출률이 59.1%(2월 16일 기준)을 기록했다. 충북 외에 다른 지역에서도 비슷한 추세를 보였다.…

RSV 특정 신경 세포 손상 일으켜...최근 RSV 환자 증가 추세, 영유아 70%

“감기같은 RSV” 어린아이 많이 걸리는데…신경계 손상 시켜

최근 유행하고 있는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가 신경세포에 손상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RSV는 영유아, 노인들에게 흔히 발병하는 호흡기 감염병으로 침이나 재채기, 접촉 등으로 비말을 통해 전파되며 전염성이 매우 강한 바이러스로 알려져 있다. 생쥐 신경조직 배양 실험, 염증으로 손상 최근 《감염병 저널(The Journal…

RSV 감염증 악화 신호…호흡곤란·탈수 증세 보이면 입원해야

우리 아이 기침 소리가 ‘컹컹’? 방치하면 폐렴될 수도

독감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RSV, Respiratory Syncytial Virus) 감염으로 인한 영유아 급성 호흡기 감염증이 늘고 있어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15일 신생아와 영유아의 감염예방을 위한 철저한 감염관리와 개인위생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RSV는 기침이나 재채기 혹은 접촉으로 인해…

국내 ‘가와사끼병’ 증가세, 모유 수유로 발생률 낮아져

영유아 혈관염 일으키는 ‘이 병’, 모유가 막아준다?

가와사끼병은 주로 4∼5세 이하의 소아에서 발생하는 원인 불명의 급성 열성 혈관염이다. 작은 크기의 동맥과 중간 크기의 동맥에 혈관염을 일으키는 전신성 질환이다.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장기적이고 치명적인 합병증과 사망까지 이어진다. 특히 심장의 근육에 혈류를 공급하는 관상 동맥에 염증이 발생하면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영유아기에 모유를…

치료 예후 좋아 물리치료만으로 90% 완쾌 가능

한쪽으로만 ‘갸우뚱’ 우리 아기…알고보니 ‘사경증’?

# 100일을 조금 넘긴 아들을 키우는 30대 부부는 아기가 자꾸 왼쪽으로 목을 기울이고 있는 것에 이상함을 느꼈다. 목을 바로 해놔도 좀 있으면 옆으로 기울어지고 이내 울음을 터트리며 불편해했다. 아직 목을 잘 가누지 못해서 그렇지 않을까 생각했지만, 곧 무릎에 앉힌 아기가 왼쪽으로만 기우는 것을 확인했다. 병원을 찾은 부부는 아기가 '사경'이라는 진단을…

사노피, 만 6개월~5세 아토피 환자 대상 1년 치료 결과 발표

치료법 부족한 영유아 아토피…주사제 ‘듀피젠트’ 실효성은?

치료법이 부족한 영유아 아토피 질환에 효과와 안전성을 겸비한 새로운 유전자 치료제가 처방권 진입을 준비하고 있다. 다국적 제약기업 사노피가 개발한 아토피피부염 치료제 '듀피젠트(성분명 두필루맙)'가 주인공으로, 영유아 대상 임상 결과 병변 개선 효과와 안전성 측면에서 모두 합격점을 받았다. 회사는 이미 지난해 11월 국내 허가작업도 끝마친…

코로나 예방하던 것처럼 손 잘 씻고 단체 감염예방에 주의

‘눈곱감기’ 아데노바이러스 유행… “6세 이하 특히 주의”

유행성각결막염을 동반해 '눈곱감기'로 불리는 아데노바이러스 감염증 유행이 심상치 않다. 보건당국은 특히 6세 이하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하는 경향이 있어, 위생관리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국내에서 자주 발생하는 급성호흡기감염증 9종에 대한 표본감시 결과 ‘아데노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외래와 입원환자에서 모두…

4시간 넘게 동영상 보는 아이, 의사소통과 문제해결 능력 등 발달 느려

아이 운다고 영상 보여주다간… “발달 3배 느려진다”

해야할 일이 있는데 우는 아이, 오랜만에 나간 외식에서 떼를 부리는 아이를 달래기 위해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으로 동영상을 틀어주는 부모가 많다. 육아의 어려움을 덜어주는 좋은 도구이지만 과도한 동영상 시청이 아이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다시 입증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CNN은 21일(현지시간) 일본 도호쿠대 연구팀이…

정상 체온도 차이, 나이와 성별에 따라 달라...거짓말해도 변화

무더위에 손 차갑다?…나이 들수록 체온 떨어진 탓

뜨거운 햇빛이 쨍쨍 내리쬐는 여름 날, 무리하게 외출했다가는 열사병으로 고생할 수 있다. 사람 체온이 40도가 넘으면 중추신경계 이상으로 의식변화, 발작, 환각 등을 겪는 데 이러한 증상이 지속되면 급성신부전 등을 일으켜 쇼크로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이렇게 우리의 일상생활과 건강유지에 중요한 체온, 우리는 체온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체온은…

AZ·사노피 공동개발 '니르세비맙' 美FDA 승인...항체약 첫 사례

매년 10만명 영유아 사망…‘RSV 감염’ 예방약 시대 열렸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사노피가 공동개발한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예방 항체 치료제가 글로벌 시판허가를 획득했다. 이렇다 할 예방법과 치료법이 없었던 RSV 예방 전략에도 항체의약품의 진입이 가속화할 전망이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17일(현지시간) '니르세비맙(제품명 베이포투스)'을 신생아 및 영유아 대상 치료제로 최종 승인했다.…

젖은 기침 계속되면 기관지염 의심

콜록콜록 아이 기침, 항생제 안써도 되는 경우는?

더운 여름이 오면 기침과 멀어질 것 같지만 사실 그렇지도 않다. 장기간 에어컨 노출이나 어린이집이나 학교 같은 단체생활 탓인지 아이들이 콧물과 기침 증상을 달고 사는 경우가 많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를 계속 끼고 있던 시대가 끝나면서 아이들의 기침 소리도 더 잦아졌다. 만약 아이가 가래가 있는 젖은 기침을 계속 한다면 기관지염을 의심해 볼…

GBP410, 영유아·소아 대상 임상 2상 결과 우수한 면역원성·안전성 확인

SK바사-사노피, 공동개발 21가 폐렴구균 백신 임상 2상 성공

SK바이오사이언스와 사노피가 공동 개발중인 21가 폐렴구균 백신이 임상2상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내년 상반기중 상용화를 평가받는 단계인 임상3상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영유아를 대상으로 진행한 21가 폐렴구균 단백접합 백신 ‘GBP410(사노피 과제명 ‘SP0202’)’의 임상2상에서 우수한 면역원성과 안전성을…

GSK 이어 화이자 백신도 시판허가...하반기, 모더나 및 AZ·사노피 승인 앞둬

RSV 감염, 백신 접종 시대 열리나…백신·항체약 허가 줄이어

이렇다 할 예방법과 치료법이 없었던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의 백신 상용화 작업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올해 5월 다국적 제약기업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의 RSV 백신 '아렉스비(Arexvy)'가 만 60세 이상 성인용 백신으로 글로벌 시판허가를 획득한데 이어, 화이자의 백신도 동일 연령층을 대상으로 승인을 받았다. 더욱이 올해…

제41회 유럽소아감염병학회서 3상 공개, "영유아 입원율 83% 감소"

호흡기 감염병 RSV 신약 개발 청신호, ‘니르세비맙’ 주목 이유?

영유아에서 심각한 급성 호흡기 감염병을 일으키는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감염병 치료제 개발에 청신호가 켜졌다. 다국적 제약기업 사노피와 아스트라제네카가 공동 개발 중인 지속형 항체 주사제 '니르세비맙'의 최종 임상시험 결과, 12개월 미만 영유아에 입원율을 80% 이상 감소시키며 유효성이 확인된 것이다. 최근 사노피는 제41회…

발달 느린 아이…가정 내 치료도 중요

언어나 정서 발달이 느린 아이를 둔 부모는 병원이나 전문가를 찾아 다니며 치료에 정성을 쏟기 마련이다. 부모가 집에서 하는 역할이 전문가의 치료 못지 않게 중요하다.  전문가들은 부모가 하루에 최소한 15분 이상 발달 지연 아이와 정서적 교감을 나누며 놀이를 즐겨야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한다. 특히 영유아 시기에는 신체적 성장 뿐만 아니라 언어와…

다음달부터 ‘로타바이러스 백신’ 무료…대상·주의점은?

다음달 6일부터 로타바이러스 백신을 국가예방 접종으로 도입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로타바이러스는 영유아에게 심한 설사와 구토 등을 일으키며, 산후조리원과 어린이집 등에서 집단적으로 발생하기도 한다. 그동안 로타 백신은 선택 접종으로 예방접종 비용을 전액 부모가 부담했다. 일부 지자체에서만 지원을 받았는데, 이번에 국가 필수예방접종에 포함되면서 전국…

정부-의료계, 감기에 불필요한 항생제 사용은 항생제 내성과 부작용 유발

항생제 권하는 대한민국…‘감기걸린 영유아 10명중 4명에 처방’

감기에 걸린 6세 미만 영유아에 대한 항생제 처방률이 성인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와 의료계가  급성상기도감염(감기 등)은 대부분 호흡기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이기 때문에 세균성 질환을 치료하는 항생제는 필요하지 않다는 '항생제 사용지침'을 마련했지만, 일선 의료현장에서는  빠른 치료 효과를 노리고 영유아에 대한 항생제 처방을 하고 있기…

3차례 투여...유럽연합·미국 등에서 접종 사용

5세 미만 영유아에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허가

화이자의 코로나19 초기 바이러스 백신이 영유아(6개월~4세)용으로 허가 받았다. 25일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에 따르면 한국화이자제약이 신청한 6개월에서 4세 영유아용 코로나19 초기 바이러스 백신의 수입품목 ‘코미나티주0.1mg/mL(토지나메란)’가 승인됐다. 이번에 허가된 영유아용 백신은 식약처가 이미 승인한 '코미나티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