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디뮨, 美 CaraVan사에 CAR-NK세포 기반 항암제 개발 기술 수출

국내 엑소좀 기업 최초로 해외 기술 수출…

엠디뮨-美캐러밴 기술 수출 계약 체결

바이오 기업 엠디뮨(CEO 배신규)은 미국 바이오텍 CaraVan Biologix(캐러밴 바이오로직스, CEO Jeff Riley)와 CAR-NK세포 기반 항암제 개발을 위한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엠디뮨의 세 번째 라이선스 아웃 계약이면서 국내 엑소좀 기업 최초로 해외 기술 수출 사례다. 엠디뮨은 CaraVan의 연구 개발 단계에 원천 특허 기술을 적용하도록 하며, CaraVan에서 라이선스 아웃 계약금(upfront)과 연구 개발비를 받게 된다. 양 사는 이번 연구 단계의 라이선스 아웃 계약을 통해 앞으로 임상 개발까지 이어지는 큰 규모의 상업화 라이선스 딜을 기대하고 있다.

엠디뮨은 원천 특허인 세포압출기술로 생산한 세포유래베지클(Cell-derived Vesicle, CDV)을 기반으로 차세대 약물전달시스템 바이오드론(BioDrone®)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다양한 인체 세포를 빠르고 효율적으로 나노 사이즈의 베지클로 전환하는 압출기술은 엠디뮨만이 보유한 독자적 기술이다. CDV는 자연분비 엑소좀과 비슷한 특성을 지니면서, 생산 수율이 높고 다양한 원료 세포를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미국 CaraVan은 2020년 미국에서 설립된 바이오 벤처 기업으로, CAR-T/CAR-NK세포 치료제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동종유래 역분화줄기세포에서 유래한 mini-CAR/mini-VAN 나노 베지클 개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CaraVan 최고 경영자(CEO) 제프 라일리(Jeff Riley)는 화이자, 스미스클라인 비참 등 다양한 바이오텍 근무 경력뿐만 아니라, JV 설립 및 투자 활동을 통해 15억달러가 넘는 자금을 조달한 이력이 있다.

양 사는 이번 연구 협약에서 기존 CAR-T/CAR-NK 등 세포 기반 항암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한 새로운 치료 플랫폼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존 CAR-T/CAR-NK세포 치료제는 혈액암에 뛰어난 효능을 보이는 반면, 각종 고형암에 대한 효과가 제한적이고 안전성 문제가 크다고 알려진다.

엠디뮨은 CAR-T/CAR-NK세포 치료제에 CDV 기술이 도입될 경우 광범위한 암환자군에 대한 획기적 치료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용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