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SW 의료 영역으로 확대…핵심은 의료 데이터”

디지털헬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의료기술 변화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데이터다.”

송호철 더존비즈온 플랫폼사업부문 대표는 15일 열린 ‘SaaS 서밋(Summit) 2022’에 참석해 클라우드 기반의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이 의료 영역으로 확장하고 있는 과정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SaaS를 통해 기업혁신과 빅데이터 플랫폼을 넘어 의료를 담다’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SaaS는 클라우드 사업의 한 분야로, 고객이 컴퓨터와 네트워크 자원을 필요한 만큼 빌려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를 말한다. 운용체계(OS)와 데이터베이스(DB) 등 다루는 IaaS, 미들웨어와 툴인 PaaS 등의 분야도 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ICT 활용 의료 서비스가 각광받으면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송 대표는 “기존 데이터들이 클라우드에 모이고, 다른 데이터들과 또 연계해 데이터가 종합될 수 있도록 한다. 많은 회사들이 빅데이터 SaaS 별개로 생각하지만 회사 비지니스 영역과 같이 고민해야 한다”면서 “클라우드 기반 빅데이터 플랫폼을 만들고, 여기서 새로운 경영지원 인공지능(AI) 모델을 만들고 활용하는 것도 SaaS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빅데이터 플랫폼의 영역은 기존의 회계·인사에서 금융을 넘어 의료로 확장되고 있다. 병원 내에 병원정보시스템(HIS), 전사적자원관리(ERP) 등을 기술 적용하는 방식이다. 또 환자의 여정을 단순 HIS나 모바일 등 따로따로가 아닌 빅데이터 플랫폼과 어떻게 통합 연결할지에 대한 방향으로 고민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더존비즈온에선 데이터 기반 의료 혁신을 높게 평가해 병원용 HIS에 도전했다. 병원 데이터는 따로 관리되고 있는데 분석 가능한 형태로 모으기 위해 데이터 소스부터 시작했다. 개인정보 보호 체계를 통해 1, 2, 3차 병원 데이터를 묶을 수 있고, 삼성서울병원과 함께 기술로 구현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삼성서울병원과 운영지표, 리얼타임 데이터 공유 등 다양한 서비스 사업을 진행 중이다.

또한 의료 데이터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하며 “빅데이터 플랫폼을 만들어 데이터를 잘 활용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병원에 있는 의료정보시스템, 전자의무기록(EMR), 처방데이터, 유전체데이터 등과 환자 질병을 연구하기 위한 임상데이터 분석솔루션(CDW)이 있다. 병원의 데이터 창고를 임대하고 병원별로 표준화시켜서 데이터를 모으는 방식이다. 1단계로 연구자들이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제약회사는 물론 손해보험사, AI스타트업 등이 병원 관련 데이터를 어떤 목적으로 사용할지 심의를 받는데, 허가 받은 경우 폭넓게 활용할 수 있도록 영역이 확장되고 있다.

장봄이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