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업계 덮친 세무조사 공포…혹시 리베이트 때문?

대부분 정기조사인데 명인제약 조사4국 특별세무조사로 불안감 커져

의약품을 전해주고 있는 손 이미지
국세청이 제약기업들에 대한 세무조사에 나섰다.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제약업계가 국세청에서 진행하는 세무조사로 인해 불안에 떨고 있다.
정기세무조사이지만 진행 과정에서 리베이트 등 불법 영업과 관련한 증거가 드러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감 때문이다.

제약업계에 따르면 상위권 제약사 여러 곳이 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 이들 중 상당수는 조사1국에서 진행되는 정기조사로 파악되고 있다. 국세청의 기업들에 대한 정기조사는 3-4년 간격으로 이뤄진다. 하지만 세무조사를 받는 제약사들은 상당한 부담감을 느끼게 마련이다.

최근 명인제약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제약기업들의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조사4국은 비리, 탈세, 비자금 조성, 리베이트 의혹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다. 조사기업들에게 ‘저승사자’로 불리기도 한다.

명인제약은 정기세무조사일뿐이리고 말하고 있지만, 제약업계는 리베이트와 관련한 조사로 분석하고 있다. 모 제약사의 한 관계자는 “명인제약은 2019년 의약품 판매촉진을 목적으로 의료진들에게 리베이트를 제공하다 적발해 행정처분을 받은 바 있다”며 “조사4국이 세무조사를 진행하면 리베이트 등 불법행위와 연관된 사안도 들여다볼 것”이라고 말했다.

명인제약에 대한 세무조사로 인해 다른 제약업체들에게 불똥이 튀지 않을까 우려하는 분위기이다.

현재 상위권 제약사인 A사, B사 등 4~5곳이 정기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무조사를 받는 자체가 부담스러운 상황인데 명인제약이 리베이트 의혹으로 세무조사를 받은 것이 알려짐에 따라 조사 강도가 높아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감 때문이다.

정기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모 제약사의 한 관계자는 “기업들의 입장에서 세무조사를 받는다는 자체가 부담이다”며 “투명, 윤리경영을 실천하고 있지만 ‘털어서 먼지 안나는 사람없다’는 식으로 조사과장 중 불법사례가 나오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이 있다”고 말했다.

김용주 기자 kgfox1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