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흡입형 항체치료제 글로벌 3상 중단키로”

[로고=셀트리온]
셀트리온은 급변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코로나19 ‘흡입형 칵테일 항체치료제’의 글로벌 임상 3상 및 상업화 준비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인 CT-P63을 추가한 흡입형 칵테일 코로나19 치료제의 글로벌 임상 3상 임상시험계획을 일부 국가에서 승인 받는 등 치료제 개발을 위한 절차를 밟으며 관련 기술을 확보해 왔다.

오미크론 하위 변이의 전세계 확산과 백신 처방 확대로 코로나 바이러스의 풍토병 전환이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글로벌 규제 기관들이 요구하는 임상 3상 의 환자 규모가 예상보다 커져 사업 타당성이 미미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규제 기관들은 엔데믹 진입에 발맞춰 긴급 승인과 같은 ‘패스트트랙’ 절차를 지양하는 등 점차 까다로워지고 있다는 것이다.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팬데믹 현황을 모니터링하면서, 초기부터 구축해온 코로나19 대응 칵테일 후보항체 풀(Pool)에 대한 관리와 연구는 지속할 계획이다. 또 광범위한 변이에 대응할 수 있는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의 연구 및 평가를 이어갈 방침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향후 팬데믹에 대비할 수 있는 mRNA 백신과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의 개발 플랫폼 연구도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며 “중·저소득 국가의 치료제 접근성 확대를 위해 그룹 차원에서 확보한 제네릭 라이선스에 따른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제품을 개발하고 있으며 내년 초 공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