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협, 글로벌·AI 등 외부 전문가 영입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이현우 글로벌본부장, 정광희 보험정책실장, 김치민 교육연구센터 연구팀장, 홍승환 인공지능(AI)신약개발지원센터 책임연구원 등을 최근 채용했다고 3일 밝혔다.

기존 글로벌팀 체제에서 대폭 확대된 글로벌본부를 총괄하게 된 이현우 본부장은 외무고시(30회) 출신으로 25년 가까이 공직에 몸 담았던 외교 전문가이다. 기획재정부 개발협력과장·외교부 기후변화과장·중국 청두총영사관을 거쳐 주보스턴총영사관 부총영사로 재직하다 협회에 합류했다.

이 본부장은 특히 세계 최대의 바이오클러스터인 미국 보스턴에서 부총영사를 역임할 당시, 외교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K-바이오에 대한 현지 전문가들의 인식을 개선하고 우리 기업들이 미국 시장에 진출하는데 큰 도움을 준 바 있다.

기존 보험유통팀은 보험정책실로 격상하고, 신임 보험정책실장에 약가 관련 전문가인 정광희 전 한국앨러간 상무를 영입했다.

정 실장은 2002년 하나제약에 입사한 이래 20년 이상 3개 제약바이오 기업에서 약가, 인·허가, 대외협력 등의 직무를 맡아 전문가로서의 역량을 발휘했다. 국내외 환경 변화에 따른 정부 보험관련 정책 수립과 집행에 유기적으로 대응하고, 국내개발 신약 등의 적절한 가치 인정을 통한 산업 발전을 견인하는데 큰 힘이 될 전망이다.

또한 부회장 직속으로 신설된 교육연구센터 연구팀장으로 김치민 박사를 영입했다. 김치민 팀장은 그간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국가생명연구자원정보센터에서 정책기획 담당 연구원으로 재직하는 등 과학기술 정책 연구, 기업 R&D 지원 및 특허 지원, 규제개선 부문에서 역량을 발휘해왔다.

협회는 AI신약개발지원센터의 역량 강화를 위해 홍승환 박사를 책임연구원으로 영입했다.

홍승환 책임연구원은 KAIST(한국과학기술원) 등에서 연구원으로 재직하며 컴퓨터 기반 신약개발 연구와 인연을 맺은 뒤 2곳의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 회사에서 현장 경험을 쌓았다.

AI센터는 홍 박사의 합류로 신약개발 기업과 AI 전문 기업의 공동 연구 등을 더욱 활성화하고 AI 신약개발의 기술 경쟁력을 제고하는데 상당한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협회 관계자는 “코로나 국면에서 K-바이오에 대한 국내외 기대가 전례없이 높아지고, 또 회원사들이 11년 만의 회비 인상으로 협회의 적극적인 역할 수행에 대한 성원 의지를 보여주셨다”면서 “글로벌·약가·연구·AI 등 핵심 부문의 연이은 간부급 인재 영입은 조직 역량 강화를 통해 성공적인 결과를 도출해 보답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