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표·이종호·현수환, ‘제3회 약업대상’ 수상

정병표 전 대한약사회 총회의장, 이종호 JW중외제약 명예회장, 현수환 동원약품 회장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정병표 전 대한약사회 총회의장(약사부문), 이종호 JW중외제약 명예회장(제약바이오부문), 현수환 동원약품 회장(의약품유통부문)이 ‘제3회 대한민국 약업(藥業)대상’ 수상자로 각각 선정됐다.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 한국의약품유통협회 조선혜 회장(약업대상 3개 주관단체장)은 지난 7일 회의를 갖고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9일 발표했다.

정병표 전 의장은 대한약사회 총회의장, 대한약사회 부회장, 서울시약사회 회장 등을 역임하며 약사회 회무를 통한 약업계 발전 및 국민보건 증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제약바이오부문 약업대상 수상자로 선정된 이종호 회장은 1969년 국내 최초 합성 항생제 ‘리지노마이신’ 개발을 비롯해 자체 개발한 3체임버 종합영양수액 ‘위너프’ 완제품을 아시아권 제약사로는 최초로 유럽 시장에 수출하는 등 제약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약업대상 3개 주관단체장은 약업계 발전 및 보건의료 발전에 평생을 헌신하며 우리나라 경제 및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하신 분들이라는 점에 의견을 함께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