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로핏, 메디칼스탠다드와 전략적 파트너십…‘아쿠아’ 시장 확대 나선다

[사진=뉴로핏-메디칼스탠다드 전략적 제휴 협약식]
의료용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 기업인 뉴로핏(대표이사 빈준길)은 의료영상저장전송시스템(PACS) 전문기업 메디칼스탠다드(대표이사 이승묵)와 AI 기반 의료 S/W 공급 및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양사는 뉴로핏의 ‘아쿠아(AQUA)’ 제품에 대한 본격적인 시장 확대 협력에 나서게 되며, 제품의 조기 상용화 및 매출 확대를 위한 공동 영업 및 마케팅 활동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협의했다.

아쿠아는 뉴로핏의 주력제품으로, MRI 기반의 뇌 정량 분석 기술이 적용된 신경퇴화 분석 솔루션이다. 치매를 비롯한 퇴행성 뇌질환의 진단을 보조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특히 이번 협약을 통해 메디칼스탠다드의 병원 및 검진센터 등 2,000여 개의 영업채널을 대상으로 아쿠아 제품을 본격적으로 론칭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으며, 메디칼스탠다드의 ‘PACS Plus’와 연동해 의료기관에 보다 유연하고 편리한 시스템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뉴로핏 빈준길 대표는 “의료시장에서 안정적인 영업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메디칼스탠다드와 강력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매우 고무적으로 생각한다”며 “중소 병원 및 검진센터에서 국내 최고의 PACS 기업과 함께 적극적으로 시장에 대응하여 빠른 시간 안에 제품의 상용화 및 매출 확대 성과를 이루겠다”고 전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