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교수 1명 코로나19 확진

서울대병원은 26일 서울 종로구 연건동의 이 병원 영상의학과 A교수가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울대병원은 관할 보건소에 이 사실을 보고하고 해당 교수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병원에 따르면 A교수는 지난주 금요일인 23일 인후통을 보이다가 이튿날 발열까지 더해지는 등 전형적 코로나 증세가 나타났다. A교수는 일요일인 25일에는 집에서만 머물렀고, 이튿날인 26일 오전 서울대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병원 측은 “21일부터 A교수의 동선을 조사했더니 A교수가 환자와 밀접 접촉하지는 않았고, 의료진 4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알렸다.

병원 관계자는 “영상의학과 특성상 환자와 대면해 진료를 보지 않기 때문에 환자와의 접촉은 없었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은 A교수와 접촉한 의료진들에 대해 코로나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6일에는 이 병원 영상의학과 소속 전공의 1명이 코로나 19 양성판정을 받았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