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폐섬유증 신약 DWN12088 정부 과제 선정

대웅제약이 특발성 폐섬유증을 치료하는 혁신신약(First-in-Class)으로 개발 중인 PRS 저해 후보물질 DWN12088이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의 신약개발사업 부문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대웅제약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으로부터 혁신신약 PRS 폐섬유증 치료제 DWN12088의 해외 임상 1상과 비임상 시험을 위한 연구개발비를 지원받게 됐다”고 8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이번 과제 수행으로 폐섬유증 질환에 대해 강력한 항섬유 효능과 안전성을 확보하면서, 글로벌 신약 기술수출의 가능성도 높여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DWN12088은 PRS 단백질의 활성을 선택적으로 감소시켜 폐섬유증의 원인이 되는 콜라겐의 과도한 생성을 억제시키는 경구용 섬유증 치료제다. 전임상 결과, 난치성 폐섬유증인 특발성 폐섬유증 (IPF) 동물모델에서 우수한 효능을 확인했다.

박준석 대웅제약 신약센터장은 “DWN12088 PRS 저해제는 대웅제약 신약연구 역량을 보여주는 후보물질로, 강력한 항섬유 효능과 안전성을 확보해 대웅제약의 글로벌 신약 기술수출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사업은 부처간 R&D 경계를 초월해 신약개발 분야를 지원해 온 국가 R&D사업으로, 2020년까지 글로벌 신약을 10개 이상 개발할 수 있는 사업 추진 체계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오는 2025년 섬유증치료제 발매를 목표로 DWN12088의 임상시험을 7월 중 개시할 방침이다.

장준수 기자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