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식생활 안전과 영양 수준 향상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지난해 우리나라 어린이의 식생활 안전과 영양관리 수준이 3년 전과 비교해 전반적으로 향상됐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는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에 따라 식약처가 전국 228개 지방자치단체(이하 지자체) 대상으로 ‘어린이 식생활 안전지수’를 조사한 결과다. 이는 어린이 식생활 안전관리 노력과 수준을 평가하여 수치화한 지표로 3년 주기로 실시하고 있다.

어린이 식생활 안전지수는 ▲식생활 안전(40점) ▲식생활 영양(40점) ▲식생활 인지·실천(20점) 등 3개 분야의 29개 항목(총점 100점)으로 평가한다.

2017년 ‘어린이 식생활 안전지수’ 평균 점수는 73.27점으로 2014년(67.54점)보다 5.73점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 어린이 식생활 안전지수는 지자체 68%가 70~80점으로 2014년 대다수(64%)가 60~70점에 그친 것과 비교할 때 전반적인 관리 수준이 향상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2014년 60점 미만인 지자체는 10개였으나 2017년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고, 80점 이상인 지자체는 0개에서 18개로 크게 늘어났다.

80점 이상으로 평가받은 지자체는 18곳으로 ▲(대도시 6곳) 서울 성동구, 부산 영도구·사상구, 인천 중구, 울산 동구·북구 ▲(중소도시 5곳) 강원 강릉시, 전북 익산시·정읍시·남원시·김제시 ▲(농어촌 7곳) 경기 가평군, 강원 철원군, 충북 영동군, 충남 홍성군, 전북 진안군, 전남 곡성군·영암군이다. 전국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곳은 전북 남원시로 82.35점을 기록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어린이 식생활 안전지수 조사와 평가를 통해 식생활 환경개선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를 확산시키고, 지자체의 역할과 노력을 이끌어 어린이 식생활 안전관리 수준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