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바이오제약, 치매 신약 개발 바이오 벤처 투자

동구바이오제약이 치매 치료제를 개발 중인 바이오 벤처 지분을 확보하고서 치매 치료제 개발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동구바이오제약은 5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치매 질환 치료 신약 개발 바이오 벤처 디앤디파마텍에 31.3억 원을 투자해 8.1% 지분을 취득했다고 6일 공시했다.

디앤디파마텍은 미국에서 파킨슨병/알츠하이머병 치료제 및 희귀성 섬유화증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자회사를 보유하고 있다. 이들 회사는 세계 상위 1% 연구자에 선정된 존스홉킨스 의과 대학 부교수 이슬기 박사의 주도로 연구 개발(R&D) 및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계기로 디앤디파마텍은 자회사의 지배력을 강화함과 동시에 연내에 파킨슨병 치료제의 미국 임상 1상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빅파마에 기술 이전 완료 후에 코스닥 기술 특례 상장에도 도전해 확보한 공모 자금으로 비만, 당뇨, 치매, 희귀성 섬유화증과 관련된 파이프라인의 국내외 임상도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동구바이오제약은 단순한 지분 투자가 아니라 적극적인 경영 참여를 통해 디앤디파마텍과 포괄적인 공동 개발 및 사업 협력을 모색하게 된다. 그 일환으로 현재 COO(최고운영책임자)를 맡고 있는 김도형 부사장이 공동대표로 선임돼 투명한 경영 관리 체계 구축 및 성공적인 기술 특례 상장을 주도하게 된다.

김도형 부사장은 글로벌 경영 컨설팅 기업 액센츄어와 SK그룹을 거친 전략 전문가로서 지난 4년 동안 동구바이오제약의 매출 1000억 원대 진입 및 코스닥 상장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낸 주역으로 평가 받고 있다.

조용준 대표이사는 “이번 투자 및 사업 협력을 통해 초고령 사회에 진입하면서 겪게 될 치매 질환 및 만성 질환에 따른 환자의 고통과 정부의 재정 부담 해소에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는 기업이 되길 바란다”며 “현재 생산 중인 치매 질환 치료제 콜린알포세레이트를 필두로 지속적인 퇴행성 뇌질환과 관련 의약품을 발굴하는데 더욱 적극적으로 투자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디앤디파마텍은 미국에서 파킨슨병/알츠하이머병 치료제 및 희귀성 섬유화증 치료제를 개발하는 자회사들을 보유하고 있는 존스홉킨스 의대 교수진 및 연구진 기반의 의약품 개발 업체다. 


회사 창업 멤버로서 경영과 연구개발을 병행하고 있는 현지 교수진들은 모두 네이쳐誌 등을 통해 학술적으로 가치 있는 연구결과들을 발표하고 있다. 빅파마 근무 경험을 십분 발휘해 임상 성공 및 사업화 가능성을 한 단계 끌어 올리고 있다. 이들 회사는 세계 상위 1% 연구자에 선정된 존스홉킨스 의대 부교수인 이슬기 박사의 주도로 R&D 및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