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치료, 서둘러야 치료 기간, 비용 절약

탈모 치료를 문의하는 20~30대 젊은 층 비중이 갈수록 늘고 있다. 고령층의 전유물로만 알려졌던 탈모 치료가 젊은 층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는 것이다.

많은 젊은 층이 탈모를 가볍게 여긴다. 주로 스트레스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생각하거나 휑할 정도로 눈에 띄지 않아 대수롭지 않게 여긴다. 하지만 탈모는 진행성 질환인 만큼 치료 시기를 놓치면 치료 효과가 떨어진다. 증상 초기에는 가벼운 치료만 받아도 개선 효과를 볼 수 있지만 이미 많이 진행된 상태에서 뒤늦게 치료를 받게 되면 치료에 더 오랜 기간과 많은 비용이 소요된다.

그렇다면, 탈모 치료를 놓쳐서는 안되는 ‘골든 타임’은 언제일까? 하루에 평균 100개 이상의 머리카락이 빠지면 탈모 초기 증상으로 보고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일상에서는 아침에 기상할 때 베개 위에 머리카락이 수북이 놓여 있거나 머리 감은 이후 배수구에 머리카락이 한 움큼씩 빠져 있는 것으로 증상을 짐작할 수 있다.

이를 방치해두면 점점 더 악화되어 탈모 속도가 빨라지므로 체계적인 관리와 함께 전문의와의 상담 후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탈모 초기라면 모낭 주위 주사, 자기장 치료(헤어셀), 두피 스케일링, 조혈모세포(PRP) 등의 치료를 받게 된다.

모낭 주위 주사는 탈모 초기 치료법으로 두피 혈액 순환 촉진 및 모발 성장에 도움이 되는 영양물질을 탈모 부위 주위에 직접 주사하는 방법이다. 이를 통해 모발 성장을 촉진시키고 퇴행을 늦춰 탈모 치료 효과가 나타나게 된다.

자기장 치료(헤어셀)는 두피 주위에 전자기장을 형성, 모낭 세포를 활성화시켜 세포 분열을 촉진시키고 모낭 주변 혈류를 증가시켜 모발 성장을 돕는 원리다. 두피 스케일링은 죽은 각질, 피지 덩어리, 먼지 등 노폐물을 제거해 두피를 청결하게 하고 항염증 약물로 염증을 호전시키는 치료법이다. 염증이 심할 경우 먹는 약, 샴푸 등 추가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조혈모세포(PRP) 치료는 자가 혈소판을 추출해 탈모 부위에 이식하는 방법이다. 모근과 모발 재생을 빠르게 촉진시키며 자신의 혈액 성분을 사용하기 때문에 부작용 우려가 적은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머리가 휑할 정도의 심한 탈모는 약물이나 레이저 치료만으로는 치료 효과를 보기 힘들다. 이런 경우 주로 모발 이식 시술을 시행하게 된다. 모발 이식술은 자연스러움을 살리고자 한 가닥씩 옮겨 심는 단일모 이식술이 주로 시행된다. 모발 이식은 무엇보다 모낭에 손상을 주면 생착률이 떨어지므로 빠른 시간에 정밀하게 시술해야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

신사역 임이석테마피부과 모발이식센터 임이석 원장은 “탈모를 막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생활과 영양 밸런스 유지, 과도한 음주나 흡연 중단, 스트레스 감소, 자외선 차단 등을 신경 써야 한다”라며 “가장 중요한 예방법이자 치료법은 탈모가 의심되는 초기에 전문의를 찾아 원인을 확인하고 자신에게 적합한 치료를 받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