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노인용 독감 백신 개발

고령층에 더 효과적인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이 개발된다.

녹십자(대표 허은철)는 고용량 4가 독감 백신 ‘GC3114’의 제1상 임상 시험 계획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고 19일 밝혔다.

국내 제약사가 항원 함량이 일반 독감 백신보다 높은 고용량 독감 백신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녹십자가 이 같은 백신 개발에 나선 데는 일반 성인에 비해 65세 이상 고령층에서 면역 반응이 다소 낮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실제로 일반 독감 백신은 건강한 성인에서 70~90% 면역 반응을 보이는 것과 달리 65세 이상 고령층은 그 효과가 17~53%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로 인해 전문가들은 독감 예방접종 효과를 고려해 고령층은 전용 독감 백신을 접종할 것을 권장한다.

미국 CDC(질병관리예방센터) 연구팀의 논문에 따르면 고용량 독감 백신은 표준 용량 항원이 들어있는 일반 독감 백신에 비해 고령층 독감 예방 효과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는 고용량 3가 독감 백신이 2009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층에게 접종되고 있다. 고용량 4가 독감 백신의 경우 전 세계적으로 허가 받은 제품이 아직까지 없다.

이에 업계에서는 녹십자가 일반 독감 백신에 이어 노인용까지 제품군을 확대해 연령대별 독감 예방은 물론 국내외 시장 선점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최근 9년간 녹십자가 개발에 성공한 독감 관련 백신은 총 10종류(신종인플루엔자백신 3종, 계절인플루엔자백신 6종,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백신 1종)에 달한다.

현재 영유아 중심인 백신 산업은 향후 인구 고령화의 가속화로 성장세가 더욱 커질 것이라는 게 제약업계의 지배적 의견이다. 특히 노인에 특화된 백신은 초고령화로 다가서고 있는 우리 사회의 지속 가능성을 높이는 데도 기여할 수 있다.

녹십자 관계자는 “면역력이 떨어지는 고령층에 효과적인 백신 개발을 통해 독감으로 인한 사회적 부담과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글로벌 독감 백신 시장 점유율 확대에도 지속적으로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