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스케어, 류머티즈 관절염 신약 개발 가속화

CJ헬스케어가 자가 면역 염증 질환 신약 개발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CJ헬스케어(대표 강석희)는 연구 중인 자가 면역 염증 질환 치료 신약 과제 ‘CJ-15314’가 보건복지부 주관 ‘2017년 제4차 보건의료 기술 연구 개발 사업’의 신약 개발 비임상, 임상 시험 지원 과제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과제 선정에 따라 CJ헬스케어는 카이나제(Kinase, 인산화효소)를 선택적으로 저해하고 안전성과 유효성을 높인 JAK 억제 기전의 경구용 류머티스 관절염 치료 신약 후보 물질의 비임상 연구를 완료하고 임상 진입을 가속화 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보건의료 기술 연구 개발 사업’은 혁신적 신약의 개발 과정 중 비임상, 임상 시험 단계별 집중 지원을 통해 국내 제약사의 연구 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국산 신약 개발 및 국내외 기술 수출 등 성과 창출을 통해 제약 바이오 산업을 미래 성장 핵심 융합 산업으로 육성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CJ헬스케어가 개발 중인 신약 후보 물질은 세포 내 염증성 신호 전달 물질인 카이나제를 높은 선택성으로 저해해, 기존 류머티스 관절염 치료제 대비 효과 및 안전성을 더욱 증대시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류머티스 관절염을 포함하는 다양한 자가 면역 질환에 대한 가능성을 확보한 물질로, 향후 적응증 확대에도 유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류머티스 관절염 치료제 시장은 글로벌 약 55조 원 규모의 거대한 시장이다. 국내에서는 주로 메토트렉세이트 성분의 정제, TNF-a 차단제 계열의 주사제가 처방되고 있다. 그러나 기존 치료제는 단순히 통증만 완화시키거나 고가의 주사제라는 단점이 있어 이를 해소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제에 대한 시장의 기대가 높은 상황이다.

최근 CJ헬스케어 등 국내외 제약 기업이 안전성 및 약효가 뛰어나며 복용 편의성을 높인 경구용 류머티스 관절염 치료제에 대한 연구 개발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어, 향후 해당 치료제 시장 판도가 크게 변화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CJ헬스케어 문병석 연구소장은 “CJ헬스케어는 가역적으로 위산 분비를 억제하는데 세계 최고 수준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나타내는 CJ-12420(Tegoprazan)의 임상 3상 시험을 마치고 올해 중 신약 허가 신청 예정”이라며 “이외에도 현재 항암, 면역 질환, 간 질환 등을 대상으로 신약 연구를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소장은 “정부 지원을 통해 약효와 안전성이 개선된 새로운 류머티스 관절염 치료 신약 개발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