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디보, 폐암 환자 5년 생존율 개선

면역 항암제 옵디보가 진행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생존율을 증가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오노약품공업(대표이사 이토 쿠니히코)과 한국BMS제약(대표이사 박혜선)은 이전에 치료 받은 적이 있는 진행성 비소세포폐암 환자(129명)를 대상으로 옵디보의 안전성과 효능을 평가하는 1상 임상 시험 ‘CA209-003’의 5년 생존율을 최초로 발표했다고 밝혔다.

CA209-003의 임상 결과 이전에 수차례 치료 받은 적이 있는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5년 생존율 추정치는 16%였다. 기존 환자들의 5년 생존율이 5%였던 것을 감안하면 11% 끌어올린 것이다. 이런 생존율은 PD-L1 발현 여부와 종양의 조직학적 특성인 편평 비소세포폐암과 비편평 비소세포폐암에 관계없이 나타났으며 이번 임상 시험의 안전성 프로파일은 사전에 보고됐으며 새로운 안전성 정보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 CA209-003의 책임 저자이자 예일 암센터 부교수인 스콧 게팅거 박사는 “여태까지 진행성 비소세포폐암 환자들의 5년 생존율은 5% 미만이었는데, CA209-003에서 이뤄진 비소세포폐암 코호트 연구에서는 옵디보로 치료 받은 환자의 약 16%가 5년간 생존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또 연구자의 평가에 따르면 가장 최근의 추적 관찰 결과에서 대다수의 환자에서 암이 진행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BMS의 폐 부문 개발 책임자 닉 보트우드 박사는 “옵디보는 비소세포폐암 2차 치료의 표준 치료법으로, 지금껏 환자들에게 중요한 치료 옵션이었다. CA209-003 데이터는 anti PD-1 면역항암제 중 가장 긴 기간 동안 추적 관찰한 분석 결과이며, 이전에 수차례 치료 받은 적이 있는 환자의 약 16%가 최소 5년간 생존한 것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옵디보는 면역세포 표면상의 단백질 PD-1에 작용하는 anti PD-1 면역 항암제로 미국과 유럽에서 흑색종, 비소세포폐암, 신세포암, 전형적 호지킨 림프종 치료제로 허가 받았으며 국내에서는 악성 흑색종 2차 치료제,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및 BRAFV600E 야생형인 악성 흑색종 1차 치료제로 식약처의 허가를 받았다.

한편, 이번 결과는 4월 3일 미국암연구협회(AACR)의 ‘업데이트·신규 적응증 및 새로운 면역 항암제 임상 시험’ 세션에서 발표됐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