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작년 매출 6675억, 전년대비 24.6% ↑

한국콜마가 전년대비 24.6% 증가한 6675억원의 매출을 달성, 영업이익은 735억원, 당기순이익은 547억원으로 각각 21.0%, 20.2% 늘었다고 13일 밝혔다.

.

한국콜마에 따르면 화장품부문은 브랜드숍 매출이 꾸준히 증가한 가운데 카버코리아 등 홈쇼핑에서의 매출이 지속적인 강세를 보였으며 록시땅 ‘에르보리앙’, 화이자제약 ‘챕스틱’ 등 기존 글로벌 고객사 제품의 주문량이 늘어난 것도 매출을 견인했다.

중국 사업에도 괄목할만한 성장을 보였다. 북경콜마는 전년 대비 40% 성장한 521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북경콜마 공장 증설로 생산량이 늘었으며 하반기에는 색조화장품 소비세 폐지로 인해 색조화장품 주문량이 증가한 것도 매출로 연결됐다.

한국콜마는 내년 상반기 가동을 목표로 강소성 무석지구에 연간 4억개 규모의 공장을 건립 중이다. 우시 공장 운영이 본격화되면 중국 생산량은 총 5억200만개로 늘어난다.

아울러 이번 매출에는 지난해 9월 인수한 미국 화장품ODM 업체 ‘프로세스 테크놀러지 앤드 패키징'(PTP)사의 매출이 4분기부터 연결됐다.

또한 제약부문 시장 상황의 호조와 손발톱무좀치료제 풀케어 제네릭, 고혈압 복합제 엑스포지 제네릭 등의 히트제품으로 인해 평균 이상의 고성장을 실현했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올해에도 화장품, 제약부문에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며 화장품은 유통사 PB, 드럭스토어 등 다양한 채널에서 성장이 두드러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올해 공장 증설이 완료되면 생산 가능 제형 확대로 인해13~15%이상의 꾸준한 성장률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