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홀딩스, 미국 바이오벤처에 82억 투자

녹십자홀딩스가 유전자 치료제를 개발 중인 미국 바이오 벤처 ‘유벤타스 세라퓨틱스’의 지분 투자에 나섰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투자규모는 750만달러(82억원) 규모로 포스코 계열 투자기관인 포스코 기술투자가 공동투자자로 참여했다.

유벤타스는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과 연계한 바이오 벤처회사로 체내 줄기세포 유도 유전자를 이용한 심혈관 질환 유전자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클리블랜드 클리닉은 세계 최고 수준의 심혈관질환 치료 병원으로 알려져 있다.

이 같은 녹십자홀딩스의 행보는 세포 치료제, 유전자 치료제 등 혁신 기술을 앞세워 신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녹십자홀딩스는 유벤타스가 임상시험 중인 심혈관질환 유전자 치료제 시장의 성장성에 높은 기대를 걸고 있다.

실제로 심혈관 질환을 대상으로 개발되고 있는 유전자 치료제 중에는 유벤타스의 JVS-100이 임상 2상 단계로 세계적으로 개발 속도가 가장 빠른 편으로 알려져 있다.

시장조사기관인 RNCOS의 작년 보고서에서 따르면 글로벌 유전자치료제 시장은 2009년 1200만달러에서 2013년 8800만달러, 2015년 3억1600만달러로 지속적인 상승세다. 연평균 64%씩 고성장해 2017년에는 7억9400만 달러 규모로 확대될 전망이다. 생명공학 분야 시장 전문조사 기관인 제인 파마바이오테크의 작년 보고서에서는 유전자 치료제를 적용하기에 가장 촉망되는 분야 중 하나로 심혈관 질환을 꼽기도 했다.

이병건 녹십자홀딩스 사장은 “녹십자는 자체 제품 개발과 더불어 다수의 해외 바이오 기업 투자를 통해 국내외 생산 및 판매권을 확보하는 등 세포치료제, 유전자치료제 신기술을 이용한 사업 분야 진출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