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이지연 교수, ‘우수 젊은 연구자상’

서울대병원 소아신경외과 이지연 교수가 최근 독일 마인츠에서 열린 제41회 세계소아신경외과 학회에서 ‘우수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

이 교수는 ‘말단부 척수낭종의 발생병리:닭배자의 2차 신경관 형성’에 대한 연구로 이 상을 수상했다. 이 상은 소아신경외과의 선구자인 A.J. 라이몬디 선생의 뜻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것으로 자격 요건과 심사 기준이 까다로운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이 교수는 “임상의사의 통찰력을 살려서 임상에 기반 한 진정한 의미의 중개연구를 계속하고 싶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