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연구사령탑 잇단 보강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이 연초부터 ‘글로벌 R&D 성과 도출’을 위해 연구 사령탑을 연이어 보강했다고 7일 전했다.

대웅제약은 최근 이봉용(57) 경희대 약대 교수를 신임 연구본부장(전무)으로 재영입한 데 이어 박흥록(49) 이수앱지스 생명공학연구소장을 바이오연구소장(상무대우)으로 영입했다.

연구본부를 이끌고 있는 이봉용 전무는 서울대 약대를 졸업한 뒤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석사, 미국 뉴욕주립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유한양행 중앙연구소 신약연구실장, 대웅제약 생명과학연구소장, SK케미칼 생명과학연구소장을 등을 지내고 최근까지 경희대학교 약학대학 교수로 활약해 왔다. 지난해 보건복지부의 팜코리아2020 기획단장과 함께 제약산업 5개년 종합계획위원회 위원장 등을 맡는 등 제약산업의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국가전략 수립 작업을 총괄해 왔다.

대웅제약의 바이오 신약개발을 주도하게 된 박흥록 상무는 생명공학 분야에서 20년 가까운 연구경력이 있는 바이오테크 전문가다. 서울대 미생물학과 출신으로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석, 박사학위(생물공학)를 받았다. 미국 매릴랜드대학과 중앙대 의대 연구교수 등을 거쳐 이수화학 생명공학사업본부 연구개발팀장에 이어 2004년부터 이수앱지스 생명공학연구소장으로 재직하며 항체의약품 개발을 이끌었다.

한편, 그간 연구본부장을 맡았던 최수진 상무는 지난해 제약업계 최초로 세계적 브랜드가 될 수 있는 제품을 지닌 회사에 대한 정부의 지원사업인 ‘월드클래스 300’에 선정된 우루사의 글로벌화, 신수종 사업 기획 등 대웅제약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기획사업부를 총괄한다.

대웅제약은 “국내를 벗어나 세계 무대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는 신약개발을 통한 글로벌화를 위해 회사 차원의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며 “이번 연구 사령탑의 연이은 보강으로 다양한 연구개발 경험의 공유는 물론 글로벌 브랜드 육성의 가시적인 성과가 도출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