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자정선언, 찬반 ‘신중’

의협회장 자정 발언 관련 입장 ‘미묘’

대한의사협회 노환규 회장의 자정선언 계획과 관련 의사 단체들의 입장도 찬성과 반대 성명 발표로 나뉜 가운데 대부분 신중한 태도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의료악법 규탄대회’에서 만난 의사들은 자정선언과 관련한 질문에 대부분 언급을 회피하거나 찬반 입장을 명확히 하지 않는 등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런 움직임과 관련 전국시도의사회장협의회는 12일 성명을 통해 “노환규 회장의 개인적인 의견”이라고 일축하는 성명을 낸 반면, 전국의사총연합은 같은 날 “노환규 의협의 자정의지를 환영하며 적극 지지한다”는 찬성 성명을 냈다. 이처럼 의사 단체 사이에서도 찬성과 반대가 나뉘는 가운데 개별 의사들도 사태를 지켜보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대한전공의협의회 경문배 회장은 13일 자정선언에 대한 견해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사견을 전제로 “원칙적으로 지지하지만 의사의 자율성은 존중받아야 한다”면서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날 참석한 다른 단체의 대표자들은 대부분 답변을 피했다.

한편 자정선언 계획이 ‘면피성’이었다는 논란과 관련해 노환규 회장은 “100년이 넘은 의협 역사에 자정선언이 한 번도 없었던 것이 더 큰 문제”라면서 “이언주 의원의 의료법 개정안 등이 통과되기 전에 우리가 먼저 자정선언을 하고 자정기구를 만드는 등의 전략적 접근을 해야 한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